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6·25전쟁 70주년, 국군전사자 유해 75%가 미수습서일준 “미수습 전사자들에 대한 관심과 발굴에 최선 다해야”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 미래통합당, 55)이 24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6.25전쟁으로 전사하거나 실종된 현황이 16만2394명인 가운데 75%인 12만2649명의 전사자가 아직도 미수습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6.25전쟁으로 13만7899명의 국군이 전사하고 2만4495명이 실종된 가운데 2만9202명이 현충원에 안장된 반면 대부분인 12만2649명이 미수습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사자 유해발굴은 현행 6ㆍ25 전사자유해의 발굴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으로 동법 제4조(국가의 책무)에 따라 국가는 전사자유해를 조사·발굴하고 국립묘지에 안장하며 전사자유해의 유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마련해야 한다.

미수습 전사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서 유가족 시료채취가 중요한데 서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3053명에 대한 시료채취가 이뤄져 현재까지 총 5만6417명의 시료채취가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11명의 신원확인이 이뤄졌다.

한편 6.25전쟁으로 인해 국군의 경우 13만7899명이 전사했고 45만742명이 부상당하는 등 총 62만1479명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간인의 경우 24만4663명이 사망했고 12만8936명이 학살당하는 등 총 99만968명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총 22개 UN참전국 195만7733명의 인원 중 15만1129명의 피해가 발생했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과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고, 참전유공자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깊이 감사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잊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사하신 미수습전사자들에 대한 발굴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특히 아직 30% 수준에 머문 유가족 시료채취 확대 및 발굴단 조직강화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