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상 폐기 동전 5년간 '2억개 118억원'화폐는 21조5천억 규모, 서일준 의원 "카드사용 늘어났는데 훼손 폐기 화폐 지속 증가"

한국은행이 서일준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화폐손상으로 인한 폐기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21조5천억원 어치 화폐가 손상으로 인해 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개수로 따지면 31억8천만장이다. 또 이 폐기된 화폐를 새 화폐로 대체한 비용만 3,545억원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전의 경우 5년간 총 118억원이 폐기되었다. 개수로 따지면 2억3백만개이다.

은행은 화재 등으로 화폐가 남아 있는 면적이 3/4 이상이면 액면 금액의 전액을, 2/5이상부터 3/4 미만이면 반액을 새 돈으로 교환해 주고 있다. 한국은행이 서 의원에게 제출한 ‘화폐손상으로 인한 교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런 식으로 화폐손상으로 인한 교환액이 총 13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만 벌써 25억 2천4백만원 상당 손상화폐가 교환됐고 계속 증가 중이다.

서일준 국회의원은 “최근 카드 사용이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훼손 교환 및 폐기되는 화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현금의 올바른 사용 및 보관 방법에 대한 안내와 홍보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한국은행은 화폐 관리에 대해 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손상 화폐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