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우조선 현대재벌 특혜매각 철회에 도지사가 앞장서야"대책위, 20일 도청앞 집회서 도지사 역할 촉구 …금요일까지 릴에이 1인시위도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와 거제대책위가 20일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대우조선 특혜매각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불공정 매각에 반대하는 대책위의 저항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는 6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 16일 거제시청앞 집회에 이어 20일에는 경남대책위와 함께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역할을 촉구했다.

이들은 "도지사가 대우조선의 불공정 현대재벌 특혜매각 철회에 앞장서야 한다"며 면담을 요구하는 한편 이번 주중 의견서를 전달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대우조선 불공정 매각부터 최근 불거진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KDDX)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논란까지, 정부가 현대중공업 밀어주기를 일삼는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한국형 차기 구축함 사업(KDDX)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뒤늦게 밝혀진 현대중공업의 불법적 행위를 정부는 정녕 몰랐는지 묻고 싶다"며 "대우조선해양의 개념설계도를 포함, 30~40만 건의 군사기밀을 빼돌린 현대중공업의 KDDX 우선 협상자 선정은 무효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하겠다고 한국 공정거래위에 기업결합신고서를 제출한 지 1년 3개월이 지났다"며 "재벌 특혜·밀어주기로 대우조선은 교착 상태에 빠졌고, 그럴수록 한국 조선산업 앞날은 암담해진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특히 거대 조선공룡 탄생이 조선 기자재·협력업체 몰락, 조선산업 전반 역량 축소·경쟁력 훼손, 경남경제 악영향을 불러올 것이라 경고했다. 지역경제파탄을 우려하며 김경수 도지사 역할을 요구한 것도 이 때문이다. '공정한 나라'를 강조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특혜매각 철회·군사기밀 누출 엄중처벌 등 시민사회와 함께 더 강한 목소리를 내달라는 취지다.

대책위는 "현대중공업만이 한국 조선산업 미래일 수는 없다"며 "노동·농민·진보정당 등이 참여하는 경남, 거제대책위는 대우조선의 재벌 특혜 매각 중단을 저지하고 고용과 지역경제를 살리는 투쟁을 강력하게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후 거제대책위는 도청앞 일대에서 선전전을 펼친데 이어, 이번주 금요일까지 릴레이 1인시위도 벌이기 했다. 현재 진행중인 국감에서도 대우조선 문제가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한편, 지난해 9월 김 지사는 대우조선 노조, 시민단체 등과의 면담에서 "최소한의 조건인 고용보장,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등 없이는 대우조선 매각은 진행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해야 하고 경남지역 중요 현안이므로 함께 의논해서 방안을 찾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