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토뉴스
삼성重, 이틀새 8117억원 규모 LNG운반선 4척 수주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막판 뒷심 발휘하며 당초 목표액 57% 달성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총 8117억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4척을 잇따라 수정했다. 21일 2척을 공시한데 이어 22일 또다시 2척수주를 공시했다. 이로써 삼성의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은 총32척 48억 달러로, 당초 수주목표 84억 달러의 57%를 달성하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21일 오세아니아지역 선사로부터 수주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은 2척은 총4082억원 규모로 2024년 2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이 선박은 △멤브레인(Mark-Ⅲ Flex) 타입의 화물창에 재액화 시스템이 장착돼 화물량 손실을 최소화했으며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선박의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을 지원받게 된다.

22일에는 같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총4035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또 수주했다. 이 선박들도 계약 발효시 2024년 9월까지 순차저긍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하반기 들어 발주가 재개된 LNG운반선 시장에서 경쟁 우위의 모습을 보이며 선박 수주를 늘리고 있다. 특히, 이번 계약을 포함해 11월부터 총 15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한 데 힘입어, 누계 수주금액이 10월 말 11억 달러에서 현재 48억 달러까지 크게 증가했다.

삼성중공업 거제 조선소 관계자는 "팬데믹으로 얼어붙었던 신조선 시장이 하반기 들어 조금씩 온기를 되찾고 있는 모습"이라며, "120척이 넘는 LNG운반선 건조 경험과 독보적인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을 바탕으로 우월적 시장 지위를 계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2월 초 기준 클락슨리서치 데이터에 따르면, 하반기(7~11月) 전 세계 발주량은 750만CGT로, 이미 상반기 발주량(697만CGT)을 넘어서는 등 발주세가 점차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오랜 조선불황의 그림자에 서광이 비치고 있는 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