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금강 앞바다 침몰선박은 발견 …실종선원 3명은 아직 못 찾아25일 침몰지점 인근 110m 해저에서 소나 장비로 침몰선 위치 확인
침몰 직후인 23일 오후 해경이 해상에 표류중인 선원을 구조하고 있다. /통영해경

[2신] 25일 20시45분

23일 우호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339톤급 어선 127대양호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 그러나 실종선원 3명의 생사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통영해경(서장 양종타)은 25일 소나를 이용한 수중탐색 진행결과 오전 11시50분께 사고위치 기준 북동방 약110m 떨어진 해저(수심 69m)에서 대양호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현지 기장이 북동풍 10~12m/s, 파고 2~2.5m로 수중수색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기상여건이 나아지는 대로 생존자 진술 등을 종합분석해 원격우인잠수정 등을 이용한 수중수색을 검토한다는 복안이다.

통영해경은 실종 선원 3명을 찾기위해 침몰선박 주변 55km해역가지 함정 27척, 민간자율구조선 8척, 항공기 6기, 육상수색 211명 등을 동원해 3일째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25일 오후 9시 현재까지 실종자들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통영해경은 야간에도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며, 해상기온이 조금씩 호전되고 있는 만큼,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실종자를 찾는데 총역을 기울일 방침이다.

[1신]

지난 23일 오후 3시45분께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방 약1.1km(0.6해리) 해상에서 침몰한 부산선적 339톤급 대형선망 어선인 127대양호 실종 선원 3명이 사흘째 발견되지 않고 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24일 저녁부터 수색 범위를 사고 지점 20㎞ 반경으로 넓혀 경비함정과 해군 군함 등 19척 및 항공기 7대를 동원해 해상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육상에도 해안3대대 군 병력과 119구조대원 등 19명을 동원해 야간수색을 벌였으나 25일 현재까지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다. 에는 실패했다.

해경은 25일 아침부터 함성 25척과 항공기 7척, 육상수색 194명을 대거 동원해 주간수색에 나서고 있다. 해경이 파악한 실종자는 선장 김모(67) 씨, 기관장 오모(68) 씨, 갑판원 김모(56) 씨 등 3명이다.

25일 현재 사고현장 해상은 북동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풍속 10~12m/s, 파고 2~2.5m로 24일보다 다소 바람이 잦아 졌지만, 여전히 기상상황은 좋지 않은 편이다.

앞서 선원 10명 중 7명(인도네시아인 1명 포함)은 사고 당일 구조됐다. 실종자 3명은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구조된 선원들의 진술을 종합한 결과 사고 당시 파도가 높게 치면서 선박 안으로 바닷물이 들어왔고 곧 이어 침수되면서 가라앉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실종자들이 하루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수 있도록 수색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침롤직전 선원들이 해상에 띄운 구조선. 이 구조선에는 마무도 승선하지 못했다. / 통영해경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