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토뉴스
대우 매각철회 및 기자재벨트 사수 위한 천리길 도보행진오는 8일 낮 대우조선 서문에서 출발 남해안 일대 돌아 15일 도청에서 해산
8일 정오 대우조선 서문에서 열린 천리길 순례 기자회견.

대우조선노동조합이 대우조선 매각철회 및 조선기자재 벨트 사수를 위한 천리길 도보행진에 나선다.

대우조선노조는 오는 8일 낮12시 대우조선 서문에서 천리길 도보행진에 앞선 기자회견을 연 뒤 곧바로 도보행진에 들어간다.

행진일정은 기자회견 뒤 오후 2시 대우조선 서문을 출발해 통영→고성→함안→김해→양산→부산→녹산공단→경남도청 도착하는 일정이다. 도착 예정일은 오는 15일이다.

대우노조는 천리길 행군에 앞선 보도자료를 통해 “2019년 3월8일 대우매각 본계약 체결 후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 ‘현물출자 투자계약’ 기한을 세차례 연장으로 이미 실패한 정책임이 증명됐다”면서 “매각발표가 있은지 지난 2년 6개월을 넘어서는 동안 밝혀진 사실은 오로지 현대재벌만을 이한 특혜매각에 불과하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합병으로 시너지 효과는커녕 국내 조선산업의 동반 몰락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노조는 또 “경남을 중심으로 한 조선해양 기자재를 납품하는 1200여개 업체는 대우조선 매각 결과에 따라 존폐위기에 놓일 수 밖에 없다”며 “대우조선 노동자들은 잘못된 대우조선 매각을 철회시키고 경남지역 조선기자재벨트 사수를 위한 천리길 도보 행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특히 이번 도보행진에는 지역국회의원, 시장, 군수, 시의회 등이 함께하며 잘못된 대두매각을 알리는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