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구조라해수욕장 해변서 상반신 없는 백골 시신 발견내의 입어 겨울에 살해된 듯 …해경, 국과수에 DNA 분석 의뢰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 해수욕장 해안가에서 상반신 없는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들어갔다.

​12일 통영해경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1시쯤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 해수욕장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떠올랐다.

​이곳을 지나가던 행인이 시신을 발견하고, 해안가로 옮긴 뒤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된 시신은 상반신이 없고 하반신만 남아 있고, 바지 위에 따개비 등이 붙어 있는 것으로 미뤄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로 사망한 지 최소 수 개월이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트레이닝복 바지와 내복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겨울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뒤 오랜 시간이 흐른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이 시신의 성별과 내국인·외국인 여부 등 정보 확인을 위해 시신에서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현재 사라진 상반신을 찾고 있다”면서 “국과수 결과가 나와야 시신의 정확한 정보, 타살 정황 여부 등이 확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