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토뉴스
삼성重, 부유식 천연가스 생산액화 저장플랜트 건조15일 명명식에 문재인 대통령, 모잠비크 대통령 참석 …수심 2,000m 운용 가능
15일 명명식을 가진 코랄 술 FLNG 전경

EPC 건조 능력 입증... FLNG 독보적 경쟁력 보유

삼성중공업은 15일 모잠비크 해상에 투입될 FLNG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코랄 술(Coral Sul)'로 명명했다고 밝혔다.('Sul'은 포르투갈어로 South를 의미)

'코랄 술' FLNG(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 는 삼성중공업이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2017년 6월 이탈리아 에너지기업 ENI로부터 수주한 해양플랜트임. 삼성중공업은 선체 설계에서 시운전까지 全 공정과 Topside 생산 설계, 제작을 담당했으며 삼성이 수행한 금액만 25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공사다

 FLNG은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채굴하고 액화·저장·하역까지 할 수 있는 바다 위 LNG 플랜트. 육상플랜트에 비해 투자비가 적고 환경 친화적이며 이동이 용이해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플랜트 제품이다.

이 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거행된 명명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필리프 자신투 뉴지(Filipe Jacinto Nyusi)' 모잠비크 대통령, 伊·佛 대사관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건조와 출항을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명명식 방문은 모잠비크 대통령 참석에 따른 국빈예우와 양국관계 우호 증진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랄 술'은 총 중량 21만톤, 길이 432m 폭 66m로 축구장 4개를 직렬로 배열할 수 있는 크기이며 △가스 분출 저감을 위한 低 탄소 배출 기술이 적용된 가스터빈 발전기 △폐열회수시스템 等 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코랄 FLNG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완벽한 품질은 물론, 계약 납기를 준수하여 우수한 EPC 건조 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범용 FLNG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시장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랄 술'은 명명식 다음 날인 16일 거제조선소를 출발해 모잠비크 펨바(Pemba)시 북동 250km 해상에 위치한 코랄 가스전으로 이동해 年 340만톤의 LNG를 생산·정제할 예정이다. 삼성에서 건조한 코랄술 FLNG는 아프리카 최초의 심해용 FLNG로 기록되는 셈이다.

발주처인 ENI 사이트매니저는 "삼성중공업과의 원팀(One Team)·협업(Co Work) 정신이 원동력이 돼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FLNG 건조에 가장 경쟁력 있는 조선소임을 확인한 프로젝트 였다"고 회고했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全 세계에서 발주된 FLNG 4척 중 3척을 건조했으며, 지난 해 10월에는 미국 델핀社로 부터 FLNG 기본설계(FEED)를 수주하는 등 FLNG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2017년 셸 프렐루드, 2020년 페트로나스 두아에 이어 2021년 11월 코랄 술 FLNG를 차례로 인도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