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재연장 적극 건의23일 민관합동조사단 현장실사 참석

거제시는 23일 민관합동조사단 현장실사에서 지역의 고용 여건과 조선업 현장의 소리를 전달해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재연장을 적극 건의 했다.

현장실사에는 고용노동부와 중앙부처(기재부·중기부·산자부) 및 고용산업 전문가, 경상남도, 거제․통영․고성창원의 부단체장, 지역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박환기 부시장은 “조선업 불황과 구조조정의 여파로 수주물량이 현장 일감으로 풀리는 내년 연말까지 가장 힘든 보릿고개가 될 것으로 전망되어, 수주 회복기에 대비하고 숙련인력 이탈을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 당위성을 발표했다.

또한 박재성 삼성중공업 사내협력사 협의회 회장은 “해양플랜트 물량이 감소하면서 인력이 지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22년이 최대의 고비로 위기의식을 많이 느끼고 있으며, 거제는 양대 조선소 비중이 큰 만큼 조선업 침체가 거제시 전체의 침체로 지정기간 재연장이 절실하다”고 발표했다.

고용위기지역은 조선업 불황으로 2018년 처음 지정된 뒤 지정기간이 세 차례 연장돼 올해 12월 말까지 지정됐으며, 거제시는 고용위기지역 연장을 위해 지난달 28일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재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은 현장실사를 바탕으로 오는 12월 중 고용정책심의회를 거친 후 결정될 예정으로, 거제시는 고용위기지역 재연장이 결정된다면 관련 업계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