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반값아파트 특혜의혹 밝히고 부당이득금 환수 시켜라!반값아파트 부당이익금 환수 시민연대, 시청앞서 기자회견 열고 ‘성토’

거제 반값아파트 부당이익금 환수 시민연대가 14일 거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정동 반값아파트 특혜의혹을 빍히고 부당이익금을 즉각 환수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이날 회견문에서 “거제의 반값 아파크 특혜 의혹은 아파트 건립이 불가능한 지역에 아파크 허기를 내 줌으로써 시작됐다”며 “이후 정산을 제대로 해야 함에도 불구, 시청에서 시행사의 대변인 같은 행동으로 지금까지 봐 주기식으로 일관헸디”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거제시가 반값아파트 사업비를 제대로 검증하겠다며 검증위원과 회계법인을 공개 모집했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원가산정”이라며 “시는 지금까지 시행사 평산산업과 자회사들의 회계관련 자료를 제출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발이익금 검증을 위한 회계자료를 제출받지 못한 채 회계법인을 선정한들 무슨 의미기 있느냐”고 따졌다.

시민연대는 특히 “이 사업의 핵심은 과연 시행사 평산에서 당초 약속대로 사업수익의 10% 이상을 남겼느냐가 핵심”이라며 “평산에서 사업수익이 10% 이상 못 남겼다면, 왜 거제시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느냐. 이 자체가 스스로 거짓임을 만 천하에 공표하는 것” 이라고 되물었다.

또 “토지매입비와 학교용지 매입비에서도 64억원을 부풀린 의혹이 드러났고, 상가분양금에서 축소한 금액도 113억원, 거제시에 제출한 개발이익금 정산서에서도 부풀려진 공사비 의혹만 200억원이 된다”며 “이것만 해도 총441억원에 달한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지난달 말 김해연 전 의원과 박순옥 공동대표, KBS기자 등 5명을 고소한 것에 대해서도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시민들의 비판 목소리를 틀어막는 비열한 행동이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그러면서 평산을 건축법위반 혐의로 추가 고발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 이유로 당초 설계시 지반선보다 10m에서 20m이상 높아져 허가받은 사토 채취량 98만여㎡에서 130만㎡로 32만㎡가 증가된 것이라면 흙 깎기 량 뿐만 아니라 임야의 절토 높이도 10m에서 20m 이상 증가되었다는 것으로 이는 심각한 주택법 위반 및 허가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특혜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거제시가 못하면 우리가 하겠다”며 “보다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시민연대가 자체적인 모금활동을 해서 핵심적인 공사비 정산을 위한 객관적인 공인된 건설관리 업체를 통해 이 사업의 정확한 원가정산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함께 평산측의 이익금 자진반납도 재차 촉구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