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단신
해금강테마박물관, 이철규 작가 ‘수묵(水墨)과 금(金), 신인묘합의 결정체’展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이철규 작가의 '수묵(水墨)과 금(金), 신인묘합의 결정체'展을 오는 3월 1일부터 4월 25일까지 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2관에서 개최한다.이번 ‘수묵(水墨)과 금(金), 신인묘합의 결정체’展에서는 서로 이질적으로 보이는 수묵과 금의 결합을 통해서 작가만의 예술관을 조화롭게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의 작업은 수묵이 갖고 있는 ‘정신적인 것’과 금이 갖고 있는 ‘물질적인 것’의 합일에 초점을 맞추고 평화의 전제조건인 ‘상생(相生)의 관계’, ‘공존의 관계’를 화폭위에 구현하고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데 물질(자본, 황금)은 매우 필요한 요소이다. ‘이 자본을 어떻게 사용할 것이냐’하는 방법을 제어하고 판단하게 하는 것은 정신 즉 수묵이 하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수묵과 금은 서로 필요불가결한 것이다. 서로 상생하는 지점이 있어야 한다. 작가는 이 지점, 경계를 이번 전시에서 보여주고자 한다.

이 작가는 “사실 수묵과 금을 결합한 작품은 보기 힘들다. 금속과 액체라는 면에서 이질적인 느낌도 없지 않다”며 “이질적인 것이 동화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조화(調和)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의 개금작업은 황금만능주의의 대표적 상징인 ‘물질적인 것’으로서의 금(金)과 자연과 하나 되는 아이콘인 즉 ‘정신적인 것’으로서의 수묵(水墨)을 화면에 상징적으로 배치하여 부자와 빈자, 자연과 인간, 음과 양, 평면과 입체, 구상과 추상 등의 조화로운 합(合,Unity), 즉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는 상생(相生, Living Together)의 장을 구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철규 작가는 우석대학교 동양화과와 홍익대학교 대학원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현재 예원예술대학교 미술조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다수의 개인전 및 기획초대전,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전북청년미술상, 대한민국 청년작가상, 우진청년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전시에 관한 문의사항은 해금강테마박물관 탁동인 학예사(055-632-0670)나 홈페이지(www.hggmuseum.com)를 통해 가능하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