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포토뉴스
가덕도 신공항 건설, 매립 대신 바다에 띄워 짓는다서울신문 18일 단독보도 …정부, 부체식으로 변경 유력 검토, 최종결론은 내년 7월
가덕 부체식 공항 조감도

가덕도 신공항을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 전에 완공하기 위해 매립식 대신 바다 위에 활주로를 띄우는 부체식으로 짓는 방식을 정부가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17일 서울신문이 단독 보도했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도 해양구조물 전문가의 관련 보고가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사업 관련 자문위원회의 첫 전체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지난해 초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통과된 이후 국토부는 13조 8000억원을 들여 2035년까지 매립식으로 가덕도 신공항을 짓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부산시와 조선·해양 전문가 등이 부산엑스포 개막 전 신공항 완공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박형준 부산시장도 “가덕도 신공항을 조기 건설하는 방안은 부유식, 즉 플로팅 공항”이라고 한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가 공사 기간과 환경 문제를 줄이기 위해 기존 안을 원점에서 검토하고 공법 방식을 논의하고자 자문위원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국내 기업이 부체식 구조물 시공 경험이 있어 기술적 문제가 없다는 게 해양 구조물 전문가들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자문위는 7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이 가운데 건설공법분과에서 공법 변경을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문위 회의의 한 참석자는 “50명 정도가 와서 논의를 시작했는데 건설공법분과에서 기존 국토부가 발표한 매립형과 물에 띄우는 부체식, 해저에 기둥을 박은 뒤 상판을 얹는 착저식(하이브리드) 공법 등에 대한 장단점을 비교·토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르면 2028년에 완공 가능해 매립식보다 공기를 7년 정도 앞당길 수 있다는 점이 부체식의 최대 매력으로 꼽힌다. 그러나 안전성 문제에다 부체식 공항 건설 선례가 없어 추가 논쟁이 불가피하다. 가덕도 신공항 기본설계는 내년 7월쯤 최종 결론이 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신문 보도이후 다수의 지역 정치권 인사들도 SNS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하며 신공항 조기건설 방침을 적극 환영했다. 한 예로 김해연 전 도의원은 18일 카톡을 통해 “신공항 부유식 활주로는 공기단축 및 경비절감, 환경오염 최소화, 지역경제 활성화 등 많은 장점을 지닌 방식”이라며 “특히 배를 만드는 형태이기에 (구조물 제작에서도)거제가 가장 적합한 곳”이라고 환영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