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도시공원 명칭, 주민 공모로 결정해야[5분 자유발언]김영규/거제시의회 의원

김영규 거제시의원(경제관광위원회, 옥포1·2동, 연초·하청·장목)은 16일 열린 거제시의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시공원 명칭, 지역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주민 공모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거제시는 도시공원이 120여 개소가 있으나, 공원의 명칭이 단순히 공원, 소공원, 어린이공원 등으로 또한 행정관리 편의의 숫자 순으로 되어 있는 곳이 많다.

김 의원은 앞으로 우리 거제시에 조성될 도시공원의 명칭은, 공원 고유의 특성이나, 역사성, 지리적 특성,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정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의 공원 명칭도 주민 공모 등을 통하여 점진적으로 변경해 줄 것을 촉구했다.

도시공원이란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서 ‘도시지역에서 도시자연경관을 보호하고 시민의 건강ㆍ휴양 및 정서생활을 향상시키는 데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치 또는 지정된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크게 생활권공원과 주제공원으로 나눠진다. 도시생활의 기반 공원 성격인 생활권공원은 소공원, 어린이공원, 근린공원으로 세분할 수 있으며, 주제공원은 역사공원, 문화공원, 수변공원, 묘지공원, 체육공원, 기타 공원으로 구분할 수 있다.

거제시에도 이러한 도시공원의 분류로 소공원, 어린이공원, 근린공원, 수변공원, 체육공원 등으로 단순히 분류는 해 놓았으나, 지역주민들조차 모르는 명칭으로 부여되어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옥포제1어린이공원에서 옥포제9어린이공원과 같이 단순히 행정관리 편의의 숫자 나열식으로 주민 혼란만 가중시키는 명칭이 대부분이다.

‘명칭’이라고 하는 것은 한 번 정하면 바꾸기가 매우 어렵다. 그래서 처음 명칭을 정할 때에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데도, 우리 거제시의 도시공원은 그 절차도 없이 ‘명칭’이 단순한 순번으로 부여되고 있다.

타 시도의 경우 도시공원의 명칭을 정할 때, 역사적 의미, 상징성을 고려하여 한 번 들으면 절대 잊어버리지 않고, 부르기도 쉽고 지역 특성에 딱 맞는 우리동네 공원으로 주민들에게 의견을 물어서 공원의 명칭을 결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거제시의 기존 도시공원의 명칭과 새로 조성될 도시공원의 명칭을 다음과 같이 선정할 수 있도록 제안했다.

첫째, 기존에 조성되어 있는 숫자 위주의 불분명한 도시공원의 명칭은 주민들이 친근하고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도시공원 명칭 변경 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줄 것을 요구했다.

둘째, 새로 조성될 도시공원의 경우, ‘도시공원 명칭 제정 계획’을 수립, 절차에 맞게 도시공원 명칭공모 실시, 주민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도시공원의 명칭을 결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셋째, 우리 거제시의 도시공원 중에서 ‘옥포대첩기념공원’이나 ‘능포 양지암 조각공원’ 등과 같이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 공원을 발굴해 공원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하고, 관광 홍보책자 등에도 주요 공원 소개 등으로 수록, 적극 홍보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인디언 속담에 ‘만 번을 말하면,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고, 성서에도 ‘아름다운 이름이 보배로운 기름보다 낫다’라는 말이 있다. 우리 거제시의 역사, 지리적 특성과 새로운 공원의 문화적 가치 또한 잘 나타낼 수 있는 명칭이 새 이름으로 선정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