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잘 버리면 다시 쓴다, “재활용품 분리배출”손쉬운 분리배출 방법, 비우고 헹구고 분리하고 섞지않기!

매주 목요일은 투명페트병 분리배출하는 날!

2021년 12월 25일‘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가 공동주택에 이어 단독주택 지역에서도 확대(전국 의무) 시행됐다. 1년의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 시행된 지 5개월째 접어들었지만 단독주택·상가지역에서는 여전히 참여율이 저조한 편이다.

일반적으로 플라스틱이 완전히 분해되는데는 500년의 시간이 걸린다고 알려져 있다. 오늘 버린 투명페트병 한 개가 2520년이 되어서야 완전히 분해되는 셈이다.

투명 페트병은 플라스틱용기 중에서도 이물질 함량이 낮아 최근 각광받는 고품질 재생원료다. 500ml 페트병 12병이면 티셔츠 한 벌, 32병이면 기능성재킷 한 벌을 만들 수 있다. 얼마나 이물질 없이 깨끗하게, 다른 플라스틱과 잘 분류하여 배출하는지가 투명페트병 재활용률과 직결된다.

분리배출 방법은 어렵지 않다. △(내용물을) 비우고, △(깨끗하게) 헹구고, △(라벨 등 재질이 다른 부분은) 분리하고, △(재활용 품목별로) 분류해 배출하면 된다.

거제시에서는 매주 목요일을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일로 지정해(배출일:목, 수거일:금) 온·오프라인 홍보를 병행하는 등 제도정착에 힘쓰고 있다. 올해는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도우미 7명을 채용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분리배출 홍보 및 현장지도를 실시한다. 면동별로 1주일씩 돌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수거된 투명페트병은 연초면 자원순환시설로 옮겨져 별도의 선별과정을 거친다. 시는 지난해 국비를 포함한 사업비 47억을 투입해 비중발리스틱, 광학선별기를 설치하는 등 재활용 선별시설 현대화사업을 완료했다. 그 결과 재활용선별시설 1일 처리능력을 30톤에서 50톤으로, 선별률을 35%에서 60%로 크게 올리고 투명페트병 선별 라인을 별도로 구축했다.

6월부터는 코로나로 중단됐던 자원순환시설 견학프로그램을 다시 운영한다. 시민들이 현대화된 재활용 선별시설을 견학하고 재활용 선별작업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해 교육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그밖에도 시는 다양한 시책 추진으로 자원 순환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매주 수요일 면·동사무소에서는 종이팩 1kg을 10리터 종량제 봉투 2매로 교환해주는 종이팩 교환사업을 시행 중이다.

5월 중순부터는 고현·아주·옥포2동에서 투명페트병·폐전지 교환사업을 시범 운영한다. 요일 제한없이 투명 페트병 1kg 혹은 폐건전지 0.5kg을 종량제봉투 10리터 2매와 교환할 수 있다.

지난 4월에는 고현시장에서 3월에 이어 두 번째로 1회용품 없는 날 캠페인을 개최했다. 거제시 자원순환과 직원, 분리배출 도우미, 시의원, 고현동 통장협의회원들은 상가를 돌며 1회용품 사용제한에 대해 홍보했다.

거제시는 앞으로도 매월 현장에서 시민들을 만나 1회용품 줄이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행사·축제 시 1회용품 사용 최소화, 임시 재활용품 분리수거대 설치 등으로 1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설 예정이다.

박종우 시장은 “쓰레기도 잘만 버리면 자원으로 다시 활용할 수 있다. 조금 번거로우시더라도 재활용 분리배출을 꼭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