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사등면, ‘제1회 전통민속 한마당 큰잔치’

   

사등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태은)에서는 지난 10월 14일 오후, 사등면 지석마을에 소재한 사등체육관에서 면민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전통민속 한마당 큰잔치’를 벌였다.

이번 잔치는 오는 10월 22일 거제문화원 주최 개최 예정인 ‘2010년 전통민속한마당잔치’ 중 제13회 전통볏짚 및 죽공예 만들기 경연대회에 사등면 대표로 출전할 선수선발을 위한 행사이기도 했다.

사등면은 아직까지 전통농경사회 민속문화가 계승되고 있는 곳으로서, 이날 새끼꼬기 대회에 12명, 짚신삼기대회에 2명, 이엉엮기대회에 8명의 마을대표선수가 각 마을의 명예를 걸고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특히, 새끼꼬기대회 부문에서는 선두순위를 정하기 어려워 상위권 5명 중 3명이 재 시합을 벌이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관내 독지가의 협찬과 주민자치위원회 예산으로 각 부문별 1위 10만원, 2위 5만원, 3위 3만원씩의 시상금이 수여되었으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기념품이 증정됐다.

   

사등면장(김상계)은 "거제시가 공업화·도시화 속에 아직까지 농경사회의 전통민속문화인 짚신삼기 등이 계승되고 있는 것을 볼 때 우리 조상의 뿌리를 간직하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며 "이러한 전통민속잔치를 통하여 이웃과 화합하고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돕던 우리전래의 미풍양속을 잘 이어 받아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자"고 말했다.

이날 주민자치위원회 농악대팀이 시종 농악을 시연해 흥을 돋구었으며 성포양조장에서 막걸리를, 여성자원봉사대가 두부·파전 등 음식을 만들어 제공했다.

각 마을 주민들의 열띤 응원에 보답하고자 참가선수들은 평소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결과 새끼꼬기부문 신촌마을 윤종기, 짚신삼기부문 두동마을 임경철, 이엉엮기부문 오량마을 김경도 씨가 각각 1위를 차지하여 아주공설운동장에서 열리는 거제문화원 행사에 출전하게 됐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