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여름에 없던 적조 11월에 발생국립수산과학연구원, 여수 돌산앞바다서 발생헤 소멸 중

매년 여름철에 주로 발생해 수산피해를 일으키는 코클로디니움 적조가 올해는 늦가을인 11월에 발생해 소멸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코클로디니움 적조가 지난달 28일 여수시 돌산도 동측 연안에서 바닷물 ㎖당 최대 1660 개체 수준으로 올해 처음 출현해 남해도와 통영시 수우도 일부 수역에서 농밀도가 현저히 낮아졌으나 11일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코클로디니움 적조는 대개 매년 8월 초·중순경 발생해 9월 중·하순경 소멸되지만, 올해에는 적조 최적 발생시기인 8~9월에 평년보다 저염분 현상을 보여 코클로디니움 성장이 억제됐다.
그러나 10월부터 연안해역의 염분이 정상으로 회복되면서 남해안 연안에 저밀도로 남아 있던 코클로디니움 적조생물이 영양염류가 비교적 풍부한 여수시 돌산도~남해군 창선면 일원에서 급격히 증식되면서 적조를 일으켰다고 수과원 측은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11월 적조발생 사례는 1998년과 1999년으로 당시 최대 적조밀도는 ㎖당 3200~6500, 발생 수온은 16.8~20.9℃였으며 수산 피해는 없었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