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명품로타리클럽을 찾아서손영민 / 거제중앙로타리클럽 전 총무

   

▲ 손영민

봉사에는 기쁨의 바이러스가 있다. 다른 사람이 봉사를 하며 기뻐하는것을 보고 봉사하는 이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기쁨을 나누는 흐름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는 국제로타리 3590지구(총재 김정길) 거제거룡로타리클럽(회장 김황원)은 회원수가 100명이 훨씬 넘는 클럽으로 지구내에서도 이미 명품클럽으로 그 명성을 매년 이어가고 있다.

거제 거룡로타리클럽의 역사가 불과 10년 밖에 되지 않지만 클럽이 해온 봉사의 업적은 로타리 역사에 전무후무한 업적을 보여 왔고 지금도 계속 성장, 발전해가며 기쁨의 바이러스를 전 세계 로타리안들에게 전파하여 로타리의 전령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구종합최우수 5회달성, PHF 300계좌, RFSM 360계좌, 폴리오플러스 10계좌, PHS 17명, 봉사의인 330계좌, 75개 이상의 지구총재상, 세계톱10선정, 각종RI회장표창과 세계지구본상 등은 거룡로타리클럽의 위대함을 상징하고 있으며 특히 회원증강과 로타리재단 기부에 대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명품클럽으로 거듭나고 있다.

왜 거제거룡로타리클럽은 매년 명성을 높이고 모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것일까? 창립당시 스폰스클럽 총무를 맡았던 적이 있는 필자는 거룡로타리클럽의 저력은 회원들의 ‘좋은 습관에서 비롯되었다’고 정의 하고자 한다.

2001년 3월 창립한 거제거룡로타리클럽은 세계톱10선정과 지구총재를 탄생시키는 등 국제로타리 무대에 큰 족적을 남겨놓았다.

창립회원들은 그동안 ‘숭고한 봉사의 이념’을 몸소 실천해 왔으며 지금도 로타리가 추구하는 봉사의 이상인 ‘나눔과 사랑’으로 로타리 재단에 대한 ‘인류애의실천’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생활화 하고 있다.

특히 로타리재단 기부에 참여율이 높은 이유는 국제로타리에서 권장하는 위기에 처한 어린이, 장애인, 보건진료, 국제이해와 친선, 문명퇴치 및 셈능력, 인구문제, 빈곤과 기아, 지구보전, 도시문제 등에 관하여 많은 이해와 로타리재단에 대한 사명을 인식 하면서 인도주의와 교육 문화 프로그램에 대한 로타리재단의 필요성을 전 회원들이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로타리 지식을 배양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로 간단한 퀴즈를 내어 맞춘 회원에게 선물을 전달하는 등 주회를 학수고대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매 주회 때마다 많은 변화를 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로타리재단 상임위원장으로부터 재단에 대한 내용을 회원들에게 알기 쉽게 설명하여 로타리재단 기부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해주고 있고 RI재단위원장의 메시지와 전 세계 빈곤과 기아에 처해있는 장면을 파워포인트로 회원들에게 보여줌으로써 재단기부에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효율적인 클럽운영면에서는 CLP를 더욱 강화하고 상임위원별로 봉사프로그램을 만들어 각 분과위원들과의 모임을 자주 개최하여 자발적인 봉사활동을 이끌어 주고 있다.

특히 거룡로타리클럽의 무한성장동력은 임원이사 부부합동 워크숍의 효과가 가장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매년 회장 이취임식을 마치고 바로 1박2일 동안 임원이사들과 허심탄회한 토론을 통해 클럽운영방침과 5대 상임위원별 사업계획에 따른 목표설정을 워크숍 시간에 발표하여 동기부여를 이끌어내고 임원 이사들로부터 보다 진가를 발휘해 내기 위해 개발한 간단한 운동(족구 등)과 산행, 오락게임 등의 프로그램의 시너지 효과는 엄청난 지원을 받게된 것이다.

좋은 열매는 인과의 법칙에 따라 열심히 노력한 사람에게 그 대가가 오듯이 서로 허물없이 1박2일 동안 부대끼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금세 로타리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우정이 더욱 돈독해지면서 로타리의 이상을 실천하는 진정한 로타리안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러한 점이 거룡로타리클럽이 지니고 있는 좋은습관을 바탕으로 한 워크숍 성공방정식이며 거룡로타리클럽이 명품클럽으로 가는 성공비결이다.

끝으로 거룡로타리클럽 창립멤버인 국제로타리 3590지구 김정길 총재와 변정규 사무총장이 이어온 도전과 변화의 성과에 깊은 찬사를 보내며 로타리안 가족들의 행운과 건승을 기원한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