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연재 정도길의 속이 빈 대나무
개기월식, 달 속에 아버지가 웃고 있었다[연재] 정도길…11년 만에 다시 본 밤하늘의 우주 쇼

   
▲ 개기월식 밤 10시 52분 모습.

11년 만에 다시 보는 밤하늘의 우주 쇼.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 태양 빛을 받지 못하고, 어둡게 보이는 현상인 개기월식. 12월 10일. 밤 9시 46분경부터 부분 월식을 시작으로 밤 11시 6분 경 개기월식이 나타났다. 이후 밤 11시 32분경에는 개기월식이 최대가 돼 평소에는 쉽게 볼 수 없는 붉게 물든 둥근달을 볼 수 있었다. 이어 계속된 월식은 다음 날인 11일 새벽 1시 10분경까지 이어졌다.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었던 것은 2000년 7월 16일 이후 11년 만이다. 다음 번 개기월식은 2018년 1월 31일에 나타난다고 한다.

   
▲ 개기월식 밤 9시 46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0시 2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0시 31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0시 39분 모습.

개기월식이 나타난 이날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8주년 되는 날. 아버지가 사셨던 집에서 제사지내며, 달 사진 찍으러 옥상을 오르락내리락. 그런데 환하게 웃는 달덩이 속에 아버지가 웃고 계셨다. 살아생전 효를 다하지 못했음에도, 크게 꾸짖지 않고 오직 자식 걱정만 하는 아버지의 인자한 모습. 그런 아버지의 모습이 달 속에 있었다. 달이 기울고 날이 밝아온다. 아버지도 달과 함께 사라져 간다. 내년에 다시 달 속에 아버지를 만날 것을 기원해 본다.

   
▲ 개기월식 밤 10시 52분 모습. 카메라 속도를 빠르게 촬영한 모습.
   
▲ 개기월식 밤 12시 3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2시 28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2시 45분 모습.
   
▲ 개기월식 밤 1시 9분 모습.
 
정도길의 블로그 ‘안개 속에 산은 있었네’ 바로가기  http://bamnwind.tistory.com/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