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문화예술회관, 이문세 콘서트 '붉은노을'1월 22~23일 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전국 6만 관객이 선택한 최고의 명품공연!

   

거제시문화예술재단(이사장 김한겸)은 2010년 새해 첫 공연으로 작년 전국 투어에서 최고의 유료관객 집계를 기록한 명품 브랜드 <이문세 붉은노을>콘서트를 오는 1월 22~23일 양일간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성대하게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작년 9월 용산전쟁기념관부터 연말 부산 벡스코까지 11개 도시를 순회하며 전석매진을 기록하고 6만명의 유료관객을 동원하여 인터파크 집계 2009년 연간 콘서트 예매순위 1위에 올랐던, 쟁쟁한 후배들의 수많은 콘서트를 제치고 작년 한해 가장 많이 표가 팔린 콘서트로 꼽힌 바로 그 공연이다. 1998년부터 십여년간 계속된 명품콘서트의 대표적 브랜드 '독창회'를 과감히 버리고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는 대형콘서트 '붉은노을'로 컨셉을 바꾼 이문세는 여전한 티켓파워를 자랑하며 관객들을 즐겁게 만들고 있다.

   

작년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의 리메이크로 더욱 유명해진 콘서트 타이틀 "붉은 노을" 뿐 아니라 "소녀", "광화문 연가", "조조할인", "깊은 밤을 날아서", "난 아직 모르잖아요" 등 데뷔 30년 경력에서 빚어진 주옥같은 히트곡 퍼레이드는 물론, 수많은 콘서트와 방송활동을 통해 응축된 개그콘서트 수준의 입담은 전석매진의 '이문세 파워'를 절실히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만년 '문세오빠'로 불리는 이문세도 어느덧 올해 50대가 되는데, 매일 오전 9시 라디오 프로그램(MBC FM ‘오늘 아침, 이문세입니다’) 진행을 제외하면 일체의 방송활동을 자제하고 대형 무대에 올라 매번 3시간 이상 정신없이 뛰어다니며 모든 에너지를 폭발시킨다.

"제 콘서트를 찾아주신 소중한 관객들에게 ‘지금부터 근심 걱정을 잊고 세 시간 동안 맘껏 미치세요’ 하고 최면을 걸어주는 게 저의 일이죠. 무대에서 땀 뻘뻘 흘리는 저를 보면서 40대 이상의 중년들이 ‘나도 열심히 살아야지’ 하고 자극을 받을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요"라는 이문세는 역시 이 시대 최고의 엔터테이너 중 한 명이다. 이문세 콘서트의 막이 오르면 늘 아름다운 선율과 가슴을 울리는 노랫말이 팬들에게 쉬어갈 수 있는 마음의 여유를 주고, 매번 고정관념을 무너뜨리는 창의적인 연출력과 열정적이고 화려한 무대매너는 공연장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 삶에 대한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해주곤 했다.

특히, 이번 <이문세 붉은 노을>콘서트는 오케스트라가 선사하는 웅장한 선율과 아름답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주옥같은 명곡들의 감동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질 뿐 아니라 소박하면서도 담담한 어쿠스틱과 함께 숨어있는 명곡과 다시 만나는 기쁨까지 준비하고 있어, 지난 한 해 힘들었던 기억들을 뒤로 하고 힘차게 새해를 맞으려는 거제 시민들에게 좋은 새해 선물이 될 것이다.

   

   
▲ 거제문예예술회관 야경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