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重 남준우 사장 "일감 확보가 최우선이다"低비용 高효율 조직으로 위기극복, 조직 축소 및 임원수 30% 감축
  • 뉴스앤거제
  • 승인 2018.01.04 00:54
  •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