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해금강박물관 정전 60주년 '흥남···'특별전흥남서 거제로 피난온 1만4000명 애환담은 자료 전시

거제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유천업·경명자)은 다음달 4일부터 7월30일까지 정정 60주년 특별전 ‘흥남에서 거제까지“를 연다.

'흥남철수 작전'은 중공군의 개입으로 포위된 국군‧유엔군이 1950년 12월 15~24일 함경남도 흥남항에서 주민 9만1000여 명과 군인 10만5000여 명, 차량 1만7500여 대, 화물 35t을 193척의 상선‧군함에 싣고 부산과 ‧거제로 대피시킨 작전이다.

선박 대부분이 부산으로 갔지만 마지막으로 흥남부두를 떠난 메러디스 빅토리(Meredith Victory)호는 피란민 1만4000여 명을 싣고 사흘 만에 장승포항에 도착했다. 철수 중에 빅토리호에서는 이른바 ‘김치 1~5’로 이름 붙여진 다섯명의 새 생명도 태어났다.

이번 특별전에선 그렇게 거제도에 발을 디딘 피란민들의 애환과 사연을 담긴 개인물품과 증언을 채록한 동영상 등을 전시한다.

유천업(60)관장은 "당시 거제 사람들이 대거 유입된 낯선 피란민들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그리고 그들이 어떻게 갈등하고 조화하며 살아갔는지 흔적을 보여주려 한다"며 "피란민들이 한반도 남단에서 뜨거운 형제애로 하나돼 통일을 기원하며 살아간 60년의 세월을 전시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시에는 한국전쟁 관련 기록 영상과 사진 200여 장, 피란일지, 거제도 체류기, 북한 국채증서, 고추장 항아리, 성적표 등 흥남 1세대의 개인 사물과 생활유품 40여 점, 흥남 2세대들의 생활소품 40여 점이 선 보인다.

‘김치 5’로 불린 이경필(63.수의사)씨 등 피란민 15명의 피란 과정, 전쟁 참상 등 증언을 담은 동영상도 상영된다.

유 관장과 서연우(27) 박물관 기획실장은 지난 5개월간 전국에 흩어진 피란민 500여명을 찾아 유품‧생활소품을 수집하고 증언을 채록했다. "끔찍했던 과거를 떠올리기 싫다"며 문전박대한 피란민들도 있었지만 “왜 이제 왔느냐”며 기꺼이 유품 등을 내놓은 이들도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료를 정리중인 유천업 관장과 서연우(右) 기획실장

한편 해금강테마박물관은 유 관장이 지난 2005년 거제시 남부면 갈곶리 소재 폐교된 해금강초등학교 건물을 임대하여 개관한 사립박물관이다. 해금강이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조망까지 갖춰 많은 관광객들이 박물관을 찾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