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대기업의 성장열쇠,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에 있다![기고]대우조선해양(주) 기술교육원장 김병윤 이사

   
 
대우조선해양은 협력회사들에 남다른 공을 들인다. 전체 생산량의 60%이상을 협력회사가 담당하고 있고 앞으로 비중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마디로 회사의 성장 열쇠를 협력회사가 쥐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한민국이 세계 조선업 1위를 지키고 있지만 날로 심화돼 가는 글로벌 시장속에 굴지의 다국적 기업들과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면 삽시간에 추락하고 만다. 
 
특히 조선업의 인력 양성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중국은 인건비가 싼 점을 내세워 저가 공세를 펴며 무섭게 우리를 위협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국이 조선업 세계1위를 지키고 있는 것은 우수한 품질과 효율성, 인도 기일 준수 등 전문화된 기술과 고부가가치 상품을 취급하며 질로서 세계 시장을 승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979년 대우조선해양이 우수인력양성을 위해 직업훈련원으로 출범한 기술교육원은 오늘날 대우조선해양이 정상에 오르기까지 가장 큰 역할을 해 왔다. 지난 34년동안 조선산업의 핵심인재를 키워내 국내 기업체 기술인 양성의 모범이자 산실로 손꼽히고 있다. 
 
지난 2001년 노동부가 도입한 ‘중소기업 직업훈련 컨소시엄제도’ 도입 때부터 시범기관으로 지정돼 ‘조선인력양성 사관학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기술교육원은 중소기업 기술인력 수요에 대해 체계적인 교육훈련으로 보증된 기술인력들을 원활히 공급해 주는 창구 역할을 해 왔다. 3년 연속 직업훈련컨소시엄 최우수 운영기관으로 뽑힌 기술교육원은 대한민국의 대.중소기업상생 인력양성의 본보기다. 
 
사업 첫 해부터 지난해까지 1만2670여명의 기능인력을 양성했으며 재직 근로자 4만8666명의 직무능력을 향상시켰다. 무엇보다 기술교육원을 수료한 교육생 전원은 대우조선해양에서 일자리를 알선, 매년 평균 95.5%의 취업률을 기록하는 등 청년 실업해소는 물론 조선산업 인력수급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국제선급이 인증하는 용접 및 특수용접자격을 취득할 수 있도록 해 국내 최초로 LNG선 인바(INVAR)용접사 519명을 배출하는 한편 최첨단 용접기법인 티타늄 용접기법을 개발해 티타늄 용접사 62명을 양성함으로써 LNG선 세계 건조 1위를 보유하게 된 원동력이 됐다. 
 
또 최근에는 해양플랜트 분야의 급격한 물량증가에 따른 고숙련 인력 수요가 증가됨에 따라 TIG 6G용접 등의 교육을 통해 매년 400여명의 우수인력을 양성하여 배출하고 있으며, 사내․외 협력사 채용 및 재직근로자에 대한 기량평가 제도를 개발해 시행함으로써 성장단계별 기능훈련 체계 구축은 물론 효율적인 생산인력 관리를 통해 품질 및 생산활동을 촉진 시키고 있다. 
 
이처럼 컨소시엄을 통해 훈련받은 직원들은 효율적인 업무진행과 생산품질 안정화에 기여하는 등 직무능력의 질적인 향상과 효과가 뚜렷하기 때문에 대우조선해양의 직업훈련 컨소시엄에 중소기업들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다. 실제 최근 이 컨소시엄을 통해 직원을 교육시킨 209여개의 중소기업들의 경우 생산성 향상 뿐만 아니라, 이직율 또한 급격히 저하되어 회사의 안정을 통한 기술력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다. 
 
글로벌 무한 경쟁시대에 대.중소기업의 상생 발전 노력의 중요성은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중소기업에서 자체 교육을 시켜 인재를 양성해야 하지만 교육시설이나 금전적인 현실적 어려움으로 대기업의 시설 및 수준 높은 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함으로서 서로 윈윈(WIN-WIN)하며 발전해 나가는 것이다.

이렇듯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은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고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필수 사안임을 인지하여, 기업 간 상호신뢰와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사회 전반적으로 다양한 상생 사례가 확산되기를 기대해 본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