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기고]황분희…'지구의 날에 부쳐'황분희 / 늘푸른거제21시민위원회 사무국장

   
 
매년 4월 22일은 지구의 날이다. 지구의 날은 지구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인식하고 알리기 위해서 자연보호자들이 제정한 지구환경보호의 날로서, 특이하게 유엔이 정한 세계환경의 날(6월5일), 정부나 어떠한 기관에서 지정한 날이 아닌 민간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만든 날이라고 한다.

지구의 날이 만들어진 계기는 1970년 4월 22일 미국에서 게이로드 넬슨 상원의원이 주창하고 당시 대학생이던 데니스 헤이스가 조직한 환경보호촉구 워싱턴 집회에 환경운동가를 비롯해 국회의원, 시민, 각 지역단체, 각급 학교 학생 등 2,000만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대규모 시위를 벌인 데서 비롯되었다.

미국에서는 이 날을 기념해 매년 4월 22일마다 전국에서 각종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 행사는 1980년대 들어 다른 나라에서도 기념하기 시작하여, 1990년에는 140개국에서 2억 명 이상이 행사에 참가했으며 2002년에는 184개국 5,000여 단체가 참가하여 명실공히 세계적인 기념일이 되었다. 한국에서는 시민단체 주도로 1990년에 남산에서 처음으로 지구의 날 행사가 개최된 이래 '차 없는 거리' 행사와 같은 다양한 환경문제를 주제로 매년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늘푸른거제21시민위원회에서도 매년 지구의 날 기념행사를 주최해왔다. 특히 지난해(2013년)는 어른들만 참여하는 행사가 아닌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지구의날 기념 백일장&사생대회”를 개최하여 거제지역 각 학교 어린이 및 청소년, 학부모들이 함께 동참할 수 있는 행사진행으로 지구환경 오염으로 인한 재난과 지구온난화의 심각성, 녹색생활실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구를 살리기 위한 실천의식을 고취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올해도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으나 전 국민을 패닉상태로 몰고온 대형 참사로 인한 애도기간으로 인해 전면취소하고 환경의 날 기념사업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2014년 4월 16일 대한민국 진도 앞바다에서 비통한 사고가 발생했다. 온 나라를 안타까운 절규와 비통함, 좌절과 분노에 눈물바다로 만든 탑승자 476명을 태운 세월호의 침몰사고이다. 현재 국민 중 어느 한사람이라도 비통하지 않은 가슴이 있을까...

인류가 진화하고 발전하면서 우리가 추구하는 편리성보다 더 크고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리고 있다는 사실이 피부에 와 닿지 않겠지만 이것을 간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요즘은 미세먼지 속에 포함된 합성화학물질 발생으로 숨쉬는 공기마저도 안전할 수 없으며, 무분별한 개발과 산림파괴로 인류사막화현상과 기후변화로 인해 사용할 수 있는 물이 줄어들어 결국 마실 물조차 부족할 만큼 우리삶이 위협받고 있는 시대에 봉착해있다. 예전에 상상할 수도 없었지만 지금의 현실과 과학적 근거는 그것을 부정할 수 없게 되었다.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지표면이 물에 잠기고 결국 투발루와 몰디브가 물에 잠기며 환경난민국가가 되는 것을 보면서 우리 지구와 인류의 미래를 보는 것 같아 가슴 서늘하다. 준비하고 대비하지 않으면 언젠가 이 지구 또한 생명력을 잃고 물속으로 침몰하는 대재앙을 맞게 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기 때문이다.

충분히 예측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대비하려는 노력도 실천도 하지 않고 편안한 삶만을 추구하다 침몰하고 말 것인가? 지구의 주인인 우리가 후세에 물려줄 지구를 저 물속에 잠겨있는 세월호 처럼 위험천만한 상태로 물려줄 것인가? 이제 더 늦기 전에 기후재난과 기후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온실가스 감축을 막기 위한 경계와 대비로 가까운 거리 걷기, 자전거이용으로 배기가스 줄이기, 일회용품 사용안하기, 육류섭취 줄이기, 대기전력저감을 위한 콘센트 뽑기, 천연세제사용 등으로 뜨거워진 지구의 체온을 2℃ 낮출 수 있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해야 할 때이다.

늘푸른거제21시민위원회 사무국에서 운영하는 거제시그리스타트네트워크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후보호해설사 및 기후변화강사를 양성하여 “찾아가는 기후학교”를 통해 각 단체, 학교, 유치원등으로 직접 찾아가 기후변화대응과 실천교육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기관이나 단체, 학교등 기후변화해설 및 교육이 필요한 단체는 늘푸른거제21시민위원회 사무국(☎635-4421)으로 신청접수하면 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