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국산초 병설유치원, 대입보다 치열한 2016 신입원아 공개추첨

   
 
국산초등학교 병설유치원(원장 추옥연)은 11월 17일 오후3시에 본교 시청각실에서 2016학년도 신입원아를 위한 공개추첨을 실시했다.

2016학년도 국산병설유치원 신입원아 모집인원은 만 3세 16명, 만 4세 8명, 만5세 28명 총 52명인데 216명이 지원했다.
 
지원자중 우선순위(장애유아, 법정저소득층, 국가유공자녀, 유치원재원생형제아 등)를 포함하면 평균 4.2: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만4세는 모집인원 8명에 71명이 지원하며 대입보다 치열한 현상을 보였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 각 연령별로 추천을 통해 학부모대표 참관인을 위촉받았고, 원감선생님(이인숙)의 추첨방법 설명 후 본격적인 추첨이 시작되자 실내는 순간 정적이 흘렀고 추첨공이 나올 때 마다 탄식과 환호가 교차했다.

   
 
옥포와 아주에는 유치원 학부모가 선호하는 공립단설유치원이 없을뿐더러 초등학교에 병설유치원이 없는 곳이 있어 입학전쟁이라 불릴 만큼 공립유치원에 입학하기가 어렵다.

장준환 부모님은 “가고 싶은 유치원에 가지도 못하고 3,4,5세 추첨에 다 떨어졌다. 우리아이 이제 어디를 보내야 될지 암담하다.”며 단설유치원을 지어주던지, 병설유치원 학급수를 늘려주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속상해하셨다.

학부모의 요구를 반영하지 않는 한 공립유치원 입학의 치열한 경쟁은 해마다 되풀이 될 것으로 본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