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칼럼
비우니 행복하고 낮추니 아름다워라
마음 찾아가는 茶·墨·禪 전
서예가 해범 진영세, 내달 2일부터 문예회관 전시실

   
 
“비우니 행복하고 낮추니 아름다워라.”

거제지역 대표 서예가 해범 진영세 선생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마음 찾아가는 茶(차)·墨(묵)·禪(선)’이란 전시로 오는 12월 2일(수)부터 7일(월)까지 거제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다.

이번 전시에선 평소 다도(茶道)를 즐기는 해범의 면목이 고스란히 묻어나온다. 작품 하나하나마다 글귀와 함께 찻잔을 형상화했다. 작품에 붙여진 제목도 ‘항상 새벽처럼 깨어 있어라’ ‘너의 향기 스며들면 내 마음에 꽃비 내리고’ ‘작은 그리움들이 모여 서로에게 힘이 되고’ 등 시구(詩句)와 금언을 담았다.

정규 전시에 이어 순회전시도 여는데 12월 8일(화)부터 15일(화)까지 동부면 연담마을 ‘길손’ 찻집에서 이어간다.

진영세 작가는 지난해 부채에 묵향을 옮겨 전시를 열기도 하는 등 다양한 시도로 끊임 없는 작가적 탐구를 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