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거제학 포토뉴스
거제역사, 문헌.유물로 세상에 알린다국립김해박물관서 6일부터 특별 전시회

   
거제면에 위치한 거제관아 '기성관'
국립김해박물관은 6일부터 내년 3월 5일까지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 큰 섬이자 자연 풍광이 아름다워 여행하기 좋은 ‘거제’를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전시회는 거제 역사와 과거 사람들의 흔적들을 소개하는 자리다. 거제 관련 문헌과 발굴 유물들을 정리하고, 또 지역 내 여러 곳을 탐방하면서 모은 자료들은 선보인다.

먼저 먼 옛날의 거제 모습을 그릴 수 있는 자료들이 눈길을 끈다. 거제 풍광을 담은 고지도와 과거 연혁을 정리한 읍지를 만날 수 있다. 거제에 처음 생활 터전을 마련한 신석기인의 조개무덤과 섬 곳곳에서 발견되는 청동기시대 고인돌도 감상할 수 있다. ‘독로국’ ‘상군’(裳郡) 등은 문헌에 전하는 거제의 옛 이름이다. 또 삼국시대 남해안 해로를 통해 주변와 교류했던 자료들을 선보인다.
 
‘바람을 기다리다’를 주제로 묶은 출품작들은 교역과 갈등을 보여주는 것으로, 일본에서 온 왜계 갑옷과 거제의 성곽, 옥포 앞바다에서 치러진 해전 자료들을 소개한다.

   
 
섬이라는 자연적 환경 때문에 거제는 유배지로도 많이 활용됐다. 유배 처분을 받아 거제로 들어온 선비들은 거제의 유교문화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섬 사람들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문서와 옛 무덤에서 나온 도자기들과 함께 구한말에서 근대에 이르는 시기의 흔적, 거제대교·거가대교 개통, 조선소 건립 등을 사진으로 볼 수도 있다.

전시품에는 거제시 고현면 앞바다에서 발견된 현자총통(보물 제885호), 옥포해전의 공신 이운용에게 내려진 선무공신교서(〃 제1212호) 등 국가지정문화재가 포함돼 있다.
 
또 거제로 유배 온 송시열, 김창집의 초상화와 그들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여러 문집 등은 거제 유배 문화와 유교 학문을 이해하는 자료다. 다대마을 공동체의 여러 면모를 보여주는 다대마을 문서는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자료다.

박물관 관계자는 “선사에서 근대에 이르기까지 거제지역 전역에서 출토되고 보전되어 온 여러 종류의 문화재 자료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