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고:이상준]생활속의 작은 기초질서부터 하나씩 실천!거제대대 장목면대장

   
이상준 장목면대장
아주 기본적인 것을 지키는데 있어서 전혀 어려운 것은 하나도 없다. 문제는 국민의식이다. 수십년이 지나도 바뀌지 않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민의식이다.

대체 왜 질서를 가볍게 여겨도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일까? 정말 사고가 나야 그때부터 인식개선이 되는 것일까? 나는 문제를 사회적인 분위기라고 보고 있다. 많은 사람들 중에 나만 지키지 않는다면 굉장히 잘 못된 행동이라고 금방 느낄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같은 경우는 모두가 지키지 않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모두가 집 근처에 명백히 하지 말라고 적혀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 쓰레기투기를 하고 있고, 불법 주차 금지라고 적혀 있는 곳에도 주차를 하고, 자신의 손에 있던 쓰레기를 아무렇지 않게 길거리에 버리고, 횡단보도에서 무단횡단은 당연하다는 듯이, 청소년들은 자랑스럽다는 듯 하고 있고 누구도 뭐라고 하지 않기 때문에 그런 상황과, 행동에 익숙해져버린 것이다.

심지어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을 했을 때도, 잘 못된 행동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 사람들조차 있다. 질서는 지켜야 하는 것이며, 질서를 지키지 않았을 때는 혼란이 오는 것인데, 당장의 혼란이 오지 않기 때문에 질서를 지키지 않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잘못은 정확하게 파악하고, 악랄하게 비난을 쏟아낸다. 자신에게는 관대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엄격한 잣대를 갖고 살아가고 있다. 현재 사회적인 분위기가 그렇다. 기초질서를 지키지 않음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들이 언론을 통해 많이 비춰지고 있다. 그것들을 보며 사람들은 비난을 쏟아낸다.

하지만 정작 자신들이 그러한 행동을 하고 있다는 것은 모르고 있다. 그리고 그런적이 없다며 발뺌까지 한다. 이것은 분명히 의식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나는 절대 아니라는 식의 생각이 대한민국을, 자신조차 망치고 있는 것이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고, 주지 않고는 더 이상 중요하지가 않다. 중요한 것은 기초 질서를 지키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다른 것을 생각하지 말고, 현재 질서를 지키지 않고 있음을 빠르게 인지하고, 앞으로는 지켜야겠다는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의 생활수준은 굉장히 높아졌다. 하지만 국민 의식적인 면에서는 아직 후진국이라고 말한다. 대단히 부끄러운 일이다.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조차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우리는 자연스럽게 하고 있다. 나는 그런 행동을 볼 때마다 외국인들에게 부끄러워서 어디론가 숨고 싶은 기분마저 든다.

사람이 자신에게 많은 투자를 해, 아름답게 꾸민다고 해서 멋진 것이 아니다. 가장 멋진 것은 지켜야 하는 것을 지켰을 때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이제는 우리도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기초질서 확립이 매우 중요하다. 언제까지 가장 기본적인 것을 말할 것인가? 수십년 동안 문제가 되고 있는 것들이 당장 고쳐지지는 않겠지만 개개인이 나부터라는 생각으로 기초질서를 지켜준다면 이런 생각이 모두에게 전파되어서 달라진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한다면 한다는 대한민국 국민 아닌가? 진짜 한 나라의 국민으로서 가장 기본적인 것을 아무렇지 않게 지키는 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부끄러운 대한민국이 아니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모든 사람들이 하나 되어 노력하는 것 그것 이상 필요한 것이 없다. 2017년에는 생활속의 작은 기초질서부터 하나씩 실천해 보는 것이 어떨까.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