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후 온난화 비상사태, 거제시도 예외가 될 수 없다[기고]거제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전 거제시의원 / 이행규

지구 온난화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세계 153개국 과학자들 지난 8일에 '지구온난화 비상상태 선포'하게 됐다.

지구 문제와 전 세계 인류의 문제로 인식하고 1992년 브라질 리우에서 이 문제를 해결을 위해 세계 153개국 정상들은 함께 공유하고 지구의 제21, 국가의 제21, 지방의 제21 등으로 표현하며 실천계획을 작성, 유엔에 보고하고 실천하기로 했다.

그러나 각 국가는 이 문제 해결보다는 경제문제에 급급해 지구 온난화는 가속화됨으로 지구 곳곳에서 물난리, 불 난리, 폭염과 함께 '코로나19'와 같은 질병으로 경고하고 있다.

지구 온난화 문제는 단순한 환경문제가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노동, 재난 등 모든 분야의 문제로 모든 영역에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코로나19를 통해 인식하게 하고 있다.

이 문제는 어느 한 국가나, 어느 한 도시 또는 한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공동체이며, 국가 공동체와 사회공동체의 협력과 합의(Governance) 없이 이루어 낼 수 없다는 것임을 증명하고 있다.

기상청에서 거제시에 관한 기상자료를 2000년도부터 2019년까지 20년간 분석한 결과 거제시의 온난화 현상은 심각할 정도인 것으로 분석됐다.

2000~2004년(5년간). 단위로 2019년까지 4단계로 나눠 분석한 결과 연평균기온은(2000~2004년을 기점으로) 각각 13.96℃, 14.36℃, 14.48℃, 15.26℃로 나타나 지난 20년 동안 1.3℃가 상승했다.

이 기간에 최고온도는 각각 33.28℃, 34.26℃, 35.22℃, 36.68℃로 3.4℃가 상승했으며, 최저온도는 각각 –8.64℃, -7.40℃, -8.04℃, -6.76℃로 1.88℃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폭염 일수는 각각 2월 4일, 5월 2일, 8월 5일, 18일로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음을 분석됐고, 폭염의 지속일 수를 분석한 결과 각각 1일, 3일, 5일, 10.6일로 약 10배로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강수량을 분석한 결과 동기간 동안 연간 최고 강수량은 2713.6㎜이고 연간 최저 강수량은 1206.9㎜로 무려 1506.7㎜로 큰 편차를 보였다.

장마는 연간 최저 14일에서 46일로(올해 51일) 3.2배로 늘어나 홍수와 가뭄의 기후 이상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돼, 거제시도 기후 온난화와 기후급변의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