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단신
거제식물원 정글돔 투어 후에는 ‘정글파르페’

거제식물원에서 운영하는 정글카페(식물원옆카페)는 방문객에게 음료와 디저트로 휴식과 여유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정글돔 투어와 정글타워 체험 후에 만나는 정글카페는 열대의 이국적인 분위기와 먹거리를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정글파르페(Jungle parfait)는 망고, 바나나, 코코넛 등의 재료를 넣어 열대우림의 감동을 달콤함으로 배가시키고, 정글돔의 열기를 시원하게 식혀줄 거제식물원만의 감성푸드다.

김영미 거제시 농업관광과장은 “정글돔, 정글타워와 함께 정글카페의 정글파르페는 시각과 미각의 즐거움을 동시에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식물원은 2020년 1월 개장 이후 지금까지 60여만 명이 방문했다. 방문객의 90% 가량이 외지방문객인 점을 감안하면 거제의 대표적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셈이다.

지난해 11월부터 운영에 들어간 정글타워는 체험자의 안전과 쾌적한 체험을 위해 하루 5회차로 제한했음에도 2만 2천여 명이 방문했다. 이처럼 거제식물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방문하고 싶어지는 풍성하고 다이나믹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