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단신
해금강테마박물관, 송규상 작가 '진경(眞景)에 빠지다' 展자연에 취하고, 붓으로 빚어낸 그림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송규상 작가의 '진경(眞景)에 빠지다'展을 오는 3월 1일부터 4월 25일까지 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5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진경(眞景)에 빠지다’展에서는 작가가 전북의 명소들을 두 발로 거닐어 사생하며 자신만의 시선으로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숭고함은 시대를 불문하고 많은 예술가의 소재로 사용되어 왔다. 우리나라에서도 오랫동안 예술가들의 화두는 산수(山水)였고 화가들은 일찍부터 미의 원형을 자연에 두고 그 모습을 다양하게 표현해 왔다.

이처럼 한국화의 분류에서 빠지지 않고 자리하고 있는 것이 산수화(山水畵)라고 할 수 있으며, 특히 우리 국토안에 있는‘진짜 경치(眞景)’를 소재로 하여 우리나라 산천의 형상에 어울리는 필법으로 그려낸‘진경산수화(眞景山水畵)’는 한국화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송규상 작가의 작품들은 전북의 명승지역을 수없이 답사하며 현장 안에서 사생을 고집한 결과로 특히나 그만의 관조(觀照)적 시선으로 바라본 자연풍경들은 실경을 지나 진경으로 승화되면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다.

필과 묵의 적당한 운용과 담대한 필치, 참신한 구도로 나타나는 작가만의 독창적이고 조화로운 풍경은 단순한 실경의 재현을 벗어나 그 너머에 존재하는 것들을 표현하기 위한 작가의 노력이 깃들어 있다. 이는 실제의 자연에서 얻어지는 감흥과 정취를 작가만의 시선으로 재해석한 성과물이다.

송 작가는 “지난해부터 주제를 ‘백두에서 한라까지’로 정하고 환상적인 스케치 여행을 계획했다. 그러나 코로나 장애를 만나게 되면서 진경산수를 고집하는 수묵화가로서는 난감한 상황이 되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수성에 노크하는 비경을 찾기 위해 여기저기를 쏘다녔고 이전에 스케치했던 소재들과 더불어 창작하고 연출한 결과물을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명자 관장은 “송규상의 산수화는 전통산수화의 맥을 이으면서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하고 있는 독자적인 진경이라 할수 있다. 원근법과 산뜻한 채색법, 적당한 먹의 농담표현은 지나치게 가볍지 않으면서 자유롭고 경쾌한 화면으로 보이게 하며, 무게감과 운동감이 느껴지는 먹의 번짐들은 잔잔하지만 호방한 기개를 엿보이게 한다. 이것이 전통 동양회화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개념인 기운생동(氣韻生動)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조용하지만 강한 호소력과 예술성으로 관객의 마음을 흔드는 그의 작품 안에서 잠시 쉴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송규상 작가는 전주 신흥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전주대학교 사범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했다. 미국 시카고 Art-work 초대전(2018), 전라예술제(2020), 영호남 미술 교류전(2021) 등 200여회의 단체전 및 초대전에 참가했다. 특히 제52회 전라북도 미술대전에서는 “강선루의 4월”이라는 작품이 대상을 받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전시에 관한 문의사항은 해금강테마박물관 탁동인 학예사(055-632-0670)나 홈페이지(http://www.hggmuseum.com)를 통해 가능하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