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2척 5210억원 수주미주지역 선사로부터 …올해 수주한 선박 13척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2척을 수주하며, 지난해 보다 빠르게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210억원에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5년말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ME-GI)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있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스마트 에너지 세이빙 시스템인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 / Shaft Generator Motor)과 공기윤활시스템(ALS / Air Lubrication System) 등 연료 효율은 높이고 이산화탄소와 황산화물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대표적 친환경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전세계적인 탈탄소화 기조에 따라 LNG운반선의 발주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LNG운반선을 가장 많이 건조한 대우조선해양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세계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암모니아추진선, 수소운반선, 이산화탄소운반선 등 미래 친환경선박에 대한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양플랜트와 창정비를 제외한 올해 수주한 선박 13척이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라며 “대우조선해양의 친환경선박에 대한 압도적인 기술력을 선주에게 인정 받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7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15척/기 약 34.7억 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 89억 달러 대비 약 39%를 달성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