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교통약자택시 콜센터, 거제시 자체 운영해야[5분 자유발언]김선민/거제시의회 의원

거제시의회 김선민 의원(행정복지위원회, 고현‧장평‧수양)은 지난 21일 장애인ㆍ고령자ㆍ임산부 등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시민을 대상으로 도입된 특별교통수단의 콜센터에 대해 거제시 자체 운영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2022년 거제시의회 제235회 2차 정례회』 5분자유발언을 통해 “교통약자를 위한 바우처택시 정책 도입이 계획대로 2023년 2월부터는 꼭 시행될 수 있기를 바라며 이에 맞춰 지금부터 우리 시의 선제적인 다음단계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행 경상남도에서 18개 시ㆍ군의 모든 교통약자 이동수단에 대한 콜센터를 통합으로 운영하다보니 효율적인 측면보다 오히려 현실적인 문제점이 많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다”며 거제시 자체 콜센터 운영을 제안했다.

또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정책 추진 필요성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점 ▲경남내 시ㆍ군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교통약자의 민원이 증폭되고 있는 점 ▲교통약자법과 경남도 조례에서 이동지원센터 운영에 관하여 지자체에 위임하고 있는 점 ▲우리 시에서 기 운영중인 통합배차 관리 시스템이 있는 점 등의 많은 상황이 자체 콜센터 운영은 더 이상 선택의 문제보단 교통약자의 기본 이동편의에 주안해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의원은 끝으로 거제시에서 지원ㆍ운영되고 있는 통합배차 시스템인 조은섬콜택시 플랫폼을 방안으로 제시하며 “우리 시가 1등 *배리어프리 도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거제시 누리집에 공개된 장애인 등록인구는 11,340명(2022년 08월 기준), 65세 이상 노령 인구는 30,883명(2022년 10월 기준)으로 꾸준히 교통약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배리어프리 - 장애를 뜻하는 '배리어(barrier)'와 벗어나다는 뜻의 '프리(free)'의 합성어로, 장애에게 불편한 물리적·심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자는 운동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