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해경, 통영시 갈도 인근 전복선박 구조1일 새벽 갈도 남방 4해리에서 …- 승선원 3명, 생명엔 지장없어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주용현)는 오늘(1일) 오전 03시 33분경 통영시 갈도 남방 4해리에서 A호(5톤급, 연안자망, 승선원 3명)가 전복되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함정·연안구조정·해경구조대를 급파했다.

사고 직후 인근 B호(9톤급)가 A호 승선원 3명을 전원 구조하였고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수중에 구조대를 투입하여 A호의 선체파손여부를 확인하였으나 이상이 없었으며, A호가 침몰되지 않도록 리프트백(부력장치)을 설치했다. A호는 B호가 예인하여 사천시 삼천포항으로 입항할 계획으로 이동 중 경비함정이 안전관리 할 예정이다.

전복선박은 어제(31일) 15시경 사천시 삼천포항에서 출항하여 갈도 남방 해상에서 닻을 내려 휴식을 취한 후 조업을 위해 닻을 올리던 중 원인 미상의 이유로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지며 전복되어 구조를 요청하게 된 것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