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거제시립빅믈관 건립 부지변경 불가피해지면서 '하세월'둔덕면에서 주민소통간담회 …농업진흥구역 행정절차 지연되고 사업비도 늘어

거제시립박물관 건립 추진이 원점으로 돌아왔다. 관련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하는데다 건립 예산도 느는 등 시일이 기약없이 늦춰지고 있기 때문이다.

거제시는 지난 3일 둔덕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둔덕면 기관단체장, 마을이장, 지역주민, 지역구 도·시의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제시립박물관 건립사업 주민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랜기간 착공이 지연되고 있는 거제시립박물관 건립사업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마련됐으며, 박종우 거제시장도 참석했다.

시는 10년 가까이 거제 시립박물관건립을 기다려 왔던 둔덕면 지역주민에게 그간의 추진사항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거제시립박물관은 거제시가 당초 둔덕면 방하리 485-2번지 일원에 2025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했다. 2014년에 건립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용역과 부지매입 후 4번에 걸친 ‘문체부 공립박물관 건립 사전평가’에서 2018년 11월에 비로소 적정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도시관리계획 변경 용역 중 해당 부지의 진입도로 개설비용이 약 23억 원에 달하는 것이 과다하다고 판단, 2021년 6월에 박물관 건립 부지를 둔덕면 거림리 329-6번지 일원으로 변경하기에 이른다.

변경된 부지는 농업진흥구역 등으로 돼 있어 부지 관련 심의와 행정절차를 거쳐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한 도시관리계획(변경)결정만을 남겨둔 상태였다.

그러나 경남도 도시계획위원회 가결 후에도 ‘문체부 공립박물관 건립 사전평가’에서 다시 적정평가를 받아야 하고, 건립 예산 또한 물가상승 등으로 당초 96억 원에서 약 170억 원으로 예상돼 경남도 지방재정투자심사도 다시 받아야 하는 등 행정절차가 원점으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사실상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2028년 하반기 이후 준공이 가능할 것으로 거제시는 예상하고 있다.

박종우 시장은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역주민들이 이해하고 기다려 주시길 바라고 박물관 건립을 위한 유물 기증에도 둔덕면 주민들께서 적극 참여해달라”며 “우리 지역에 적합하도록 내실 있는 규모의 박물관을 건립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