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重, 4조6천억원 규모 LNG운반선 15척 수주LNG운반선 15척 수주 … '단일 계약 최대' 자체 기록 경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모습

올해 수주도 '쾌속 순항'…한 달여 만에 37억 달러 수주

삼성중공업은 중동 지역 선주와 17만4000㎥ LNG운반선 15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발주처는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으나, 이번 수주는 이미 예고돼 있던 카타르의 대규모 LNG선 발주 프로젝트 일환일 가능성이 크다.

카타르는 대규모 천연 가스전 개발과 관련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을 통해 2020년 6월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와 100척이 넘는 LNG 운반선 건조 슬롯 계약(독을 미리 선점하는 계약)을 체결한 이후 2021년 말부터 발주를 이어가고 있다.

계약금액은 총 4조5716억원으로, 삼성중공업 사상 단일 최대 수주 규모다. 지난해 7월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16척(3조9593억원)를 넘어선 것이다.

이들 선박은 2028년 10월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중공업의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은 총 17척(LNG운반선 15척, 초대형 암모니아 운반선(VLAC) 2척), 37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전체 수주 실적(83억 달러)의 절반에 가까운 실적을 달성하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운반선 수주 잔고가 90여 척에 달해 안정적인 실적을 위한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수주로 상당한 일감을 확보한 만큼 수익성 중심의 선별 수주 기조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