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사등~장평 국도 건설 ‘타당성 재조사’ 통과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 결정 … 국토부, 2025년 보상 협의 등 착공 전망
노선도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구조개선 등 교통사고 및 침수피해 해소 기대

거제시는 2일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 주재로 열린 2024년 제3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거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 건설사업이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도14호선 사등~장평 국도건설 사업은 당초 사등면 덕호리~장평동 간 연장 12km를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계획으로 2016년 8월 국토교통부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2016~2020) 계획에 반영됐으나, 사업시행 주체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실시설계 결과 총사업비가 2016년 예비타당성조사 시 반영된 793억 원 대비 약 136%가 증가한 1,836억 원으로 나타나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6차로 확장 구간을 사등면 성포리~장평동 간 6.8km로 축소하는 대신 지석․청곡․청포교차로(마을진출․입 통로박스) 개량을 포함하도록 사업계획을 변경해 2021년 10월부터 기획재정부와 약 2년 6개월간의 검토를 거친 결과 타당성재조사 통과라는 결실을 얻게 됐다.

▶ (사업구간) 거제시 사등면 성포리 ~장평동
▶ (사업규모) 도로확장(4→6차로) L= 6.8km, 교차로 개량 3개소(지석,청곡,청포)
▶ (총사업비) 983억 원(타당성재조사 기준)

앞서 서일준 국회의원(경남 거제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15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기재부, 국토부, 부산지방국토관리청, 경남도 및 거제시 등 이 사업과 관련한 부처 및 지자체 관계자와 함께한 장시간에 걸친 마라톤 연석회의를 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서일준 의원은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한편, 이 사업의 추진이 장시간 지연되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논의하면서, 관계 부처 및 지자체 간의 긴밀한 협조와 소통을 주문했다.

박종우 거제시장도 지난 4월 22일 기획재정부 내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산하 사회기반시설 분과위원회에서 평가위원 들의 질의에 적극적으로 답변하는 등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논리적으로 주장했다.

특히, 사등~장평 간 국도의 선형과 협소한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등 불합리한 도로 기하구조와 호우 시 매년 상습적으로 발생 하고 있는 침수 피해로 인한 안전성 문제를 강조했다.

올해 이번 타당성재조사 결과를 반영한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조정 협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2025년부터 편입토지 등 손실보상 협의와 동시에 착공에 들어가 2031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사등~장평 고속국도는 2030년 개통 예정인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고속철도의 거제역과 시가지를 연결하는 유일한 간선도로로서 KTX 개통 후 교통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협소한 마을 진출․입 통로박스 및 상습 침수구역을 개선해 주민 불편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비록 12km 전체 구간을 확장 계획에 반영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다소 아쉬움은 있지만, 많은 어려움 끝에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한 만큼 기재부 총사업비 조정 협의 등 관련 행정절차의 조속한 마무리를 통해 착공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일준 의원도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 각 관계기관의 소통과 협업으로 드디어 결실을 보기 시작한 것 같아 이 과정을 함께 한 국회의원으로서 보람을 느낀다”면서 “사업의 마무리가 이루어질 때까지 국회에서 관계기관과 지자체 간의 가교 구실과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