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지하 속 ‘신비경’···제주 용천동굴

지난 2005년 전신주 공사 과정에서 발견된 용천동굴은 세계 자영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용암동굴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동굴로 손꼽힌다.

용암동굴과 석회동굴의 특징이 섞여있는 희귀한 형태로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비경을 간직한 용천동굴은 지금까지 비공개 동굴로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져 있다.

20만년의 시간이 고스란히 숨쉬고 있는 용천동굴, 이곳은 땅속의 자연사 박물관이다.

   

당시 2005년 5월11일 전신주 교체 작업을 하다 우연히 발견된 세계 최대 규모의 석회동굴이다.

   

같은 달 16일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로 가지정된데 이어 25일, 천연기념물로 가지정됐다. 전체 길이는 2.5km 너비 3~10m, 천장높이는 1~25m이다. 또한 같은 해 6월 세계자영유산으로 등재되면서 공개됐다.

   

동굴 입구에서 바다쪽으로 약 2km 구간에 갖가지 용암 생성물과 석회 생성물이 신비스러운 모습으로 펼쳐져 있다.

   

속이 빈 검은색 롤케이크 같은 140m의 용암 두루마리와 화산 폭발 당시 용암의 흐름을 짐작하게 하는 3단 용암폭포

   

평평하게 잘 다듬어진 용암 선반 다양한 용암 생성물이 이어지고 있다.

   

동굴 천장의 하얀 빨대 같은 종유관, 바닥의 황금빛 석순, 석주, 동굴산호, 동굴진주 같은 탄산염 생성물도 곳곳에서 자라고 있다.

   
   

거문오름이 폭발하면서 분출된 용암이 흘러내리면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한다.

   

이어 동굴의 끝 부분에 다다르자 에메랄드빛 맑은 물이 가득 찬 널따란 호수가 나타났다.

   
   

천년의 호수라고 명명된 이 호수는 폭 7~15m, 길이 200m, 수심 6~15m 규모로 영국과 호주 등 외국의 동굴 전문가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은 용천동굴의 백미다.

   

용천동굴과 1km 거리에 있는 당처물동굴 역시 환상의 세계다. 길이 110m 폭 5.5~18.4m 높이 0.3~2.7m 규모의 작은 동굴이다.

   
   

하지만 이 동굴엔 땅 위를 덮고 있는 패사층의 탄산염 성분이 빗물에 의해 유입, 석회동굴에서만 볼 수 있는 종유관, 석순, 석주, 종유석, 동굴산호가 화려하게 등장한다. 마치 공상과학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에 빠진다.

   
   

<자료제공 : 김종부 씨>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