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연재 고영화의 거제산책
거제관문 오양역(烏壤驛)[연재]고영화의 거제산책

고려시대 995년 성종 14년 중앙집권제와 지방통치제도가 확립되면서 전국을 연결하는 국도 22곳에는 곳곳에 역(驛)을 설치했다.

역은 모두 525곳으로, 각 주(州)에 속한 역로를 관리하도록 했는데 중앙 개성으로부터 전국으로 뻗어나간 22개 역로 중에, 산남도(山南道)길 즉, 전북 전주에서 진안을 거쳐 경남의 거창∼합천∼진주 평거역(平居驛)~사주(사천)의 관율역(灌栗驛)~고성의 배둔역(背屯驛)까지의 길로 28개의 역참 마지막 역이 거제의 오양역(烏壤驛)이었다.

고려말기 왜구의 잦은 침범으로 오양역을 폐지하였다가 두차례의 대마도 정벌 후에 남해안 도서지방이 안정을 찾자 1425년(세종7년)에 다시 복구되었다. 

“거제현(巨濟縣)의 오양역(烏壤驛)을 복구(復舊)하였으니, 지현사(知縣事) 손이순(孫以恂)의 청을 따른 것이었다. 당초에 고성(固城)의 송도역(松道驛)에서 거제현까지가 70리이고, 거기서 옥포(玉浦) 영등(永登) 각 포까지는 또 요원(遼遠)하므로, 송도역 말이 많이 시달려서 죽게 되는 까닭으로 이 역을 설치하게 된 것이었다,” 또한 "오양역을 포함한 16역은 소재도 역승(召材道驛丞)으로 일컫는다" 『조선왕조실록』.

이 후 1500년(연산6년) 오양에다 오양보(烏壤堡)를 설치하였다고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서도 오양포(烏壤浦)를 말할 때 ‘오양역에 있다’는 한마디로 설명하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진주 소촌역 문산찰방 관할로서 역로의 끝에 위치한 '종점'이었다.

오양에 역원을 둔 것은 당시 고려시대에는 바다를 건너 최단거리인 이곳에서 말이나 수레를 갈아타고 '아주' '송변' '명진'으로 가장 빠른 시간에 도착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역의 재정을 꾸려나가기 위해 공해전이 필요 했는데 견내량에서 가장 가까운 근처에 하천과 들녘이 있는 땅이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조선후기 경상도에는 모두 11개의 본역이 배치되어 있었고 그 관할하에 10여 개의 역이 속해 있었다.

경상우도에는 자여도(自如道 : 속역14), 소촌도(召村道 : 속역15), 유곡도(幽谷道 : 속역 18), 사근도(沙斤道 : 속역 14), 김천도(金泉道 : 속역19)의 본역이 있었다. 그 중 소촌역(소촌도)에도 찰방이 파견되어 거제의 오양역(烏壤驛) 등 15개의 외역(外驛)을 관할하고 있었다.

찰방은 국가도로망의 중요지점에 위치하면서 공문서 발송을 비롯해 관물 운송, 출장관리들의 교통편의 등을 제공하는 한편, 정보의 수집과 범죄인의 검문·검색 임무도 수행했다.

문산찰방은 소촌역에 상주하면서 진주의 평거역을 비롯해 고성의 배둔역, 거제의 오양역(말 5필에 역리 20명) 등 진주 인근 15개역을 직접 관할했다. 특히 거제도는 유배자가 많아 견내량을 진선(나룻배)를 타고 오양리(오양포)까지 건너와서 배소지로 이동했다. 거제 유배 문학중에 진선으로 건너는 그때 심정과 풍경을 읊은 시가 다수 전해지고 있다.

'오양'의 지명어원은 우리나라 고어 '오랑'=뱃대끈, 즉 '안장이나 길마를 소나 말 위에 지울 적에 배에 조르는 줄'을 말하는 뜻이다. 역참의 제일 마지막 역인 오양역에서 '역말을 교체하고 다시 안장과 길마를 장착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오랑'>'오양(烏壤)'의 한자어는 음을 빌려 차용한 것으로써 별다른 의미는 없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