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대우조선, '연말 인사 보류'…미묘한 온도차양사 모두 검찰수사에 ‘뒤숭숭’… “정기인사 여유 못 돼”

검찰수사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지속되면서 주요 조선소들의 정기인사 일정이 무기한 보류될 전망이라고 EBN산업뉴스가 지난 29일 이를 보도했다.

삼성중공업은 모기업인 삼성그룹이 ‘최순실게이트’ 연루 의혹에 휩싸이면서 국정조사·특별수사 등을 앞두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이미 고강도 구조조정으로 인력 조정이 이뤄져 정기인사의 의미가 없는 데다, 경영비리로 인해 검찰수사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비록 정기인사 연기 배경은 약간의 ‘온도차’를 보이나, 평소처럼 인사를 낸 후 다음 년도 사업계획 등을 구상할 분위기는 아니라는 것은 양사 모두 마찬가지다.

   
 
삼성중공업, “구조조정은?”
삼성그룹은 매년 12월 초 단행해온 사장단 및 임원 정기인사를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씨 일가에 특혜를 지원하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대가성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검찰의 대대적 수사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그룹은 이와 관련해 이달에만 이미 3차례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여론이 지속적으로 들끓고 있는 만큼 삼성그룹 주요 경영진에 대한 수사도 장기화될 가능성이 큰 상태다.

이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의 경우 오는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리는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의 증인 출석까지 앞두고 있다.

정기인사 연기는 내년도 사업계획 구상에 차질을 준다. 지배구조 개편 등 경영현안이 산적해 있는 삼성그룹 차원에서도 악재지만, 구조조정을 속도감 있게 전개할 필요가 있는 삼성중공업은 타격이 더욱 크다.

조선업의 경우 시황 침체로 인한 수주 및 일감 부족현상이 지속되고 앞으로도 불투명한 경영환경이 예상되면서 조기인사 등을 통한 선제적 대응이 절실한 상황이다. 경쟁사인 현대중공업은 이같은 이유로 올해 사장단 및 임원인사를 2개월 정도 앞당겨 실시했다.

재계 관계자는 “2008년 삼성 특검 때도 정기인사를 5개월 미룬 사례가 있는 만큼 경우에 따라서는 인사가 내년으로 미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구조조정 차원에서 오는 2018년까지 30~40%의 인력을 추가로 줄인다는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15년 110여명에 달하던 임원 수는 올해 3분기 기준으로 80여명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대우조선, 인사보류 ‘자의 반, 타의 반’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정기인사가 보류 중인 상황 자체는 삼성중공업과 마찬가지지만 분위기는 약간 다르다. 삼성중공업이 타의에 의해 인사단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면 대우조선해양은 ‘자의 반, 타의 반’이다.

우선 대우조선해양은 부채비율이 900%를 초과할 정도로 재무구조가 크게 악화된 상태다. 수주가뭄 지속에도 흑자를 내는 등 원가절감의 가시적 효과가 나타나는 현대중공업이나 삼성중공업과는 달리 회사 존폐 여부가 우려되는 처지다.

정기적으로 인사를 단행하기보다는 구조조정 과정 중 필요한 때 인사를 실시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라는 의미다. 이미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정기인사를 이듬해 6월, 2015년 정기인사의 경우 올해 4월 단행한 바 있다. 그나마도 신규보임이나 승진 규모는 두 번 모두 10명이 채 되지 않았다.

더욱이 자구안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전체임원 중 30%인 13명을 정리해 현재는 40여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더 이상 줄이면 업무 자체에도 지장이 생기는 수준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회사의 재무적 사정이 좋지 않은 상황에 승진이나 신규보임이 달가울 리는 없을 것”이라며 “정년퇴직 등 자연 감축도 진행될 만큼 필요시 일부 충원은 있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만에 하나 분위기 쇄신 등의 명목으로 조기인사를 실시한다고 해도 검찰의 대대적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현재는 때가 아니다. 검찰은 올해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라는 조직을 설치해 대우조선해양은 물론 대주주인 KDB한국산업은행의 전 경영진까지 대상을 확대해 뇌물수수 및 부당대출 여부 등을 철저히 캐고 있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