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창원해경, 선박 통항 방해한 선장 적발

창원해양경비안전서는 다른 선박의 통항을 방해한 혐의로 거제 선적 잠수기 어선 선장 김 모(61) 씨를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7일 오전 9시쯤 거가대로 인근 신항항로에서 3톤급 잠수기 어선에서 잠수부를 내려보내 키조개를 채취하는 동안 다른 선박의 통항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사안전법에 따르면 어로에 종사하고 있는 선박은 좁은 수로등의 안쪽에서 항행하고 있는 다른 선박의 통항을 방해할 경우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대형 상선과 예·부선이 수시로 통항하는 항로 안쪽에서의 어로행위는 매우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박춘광  nngpark@nat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