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重, 세계 최대 FLNG 건조 성공
축구장 4개 길이, 연360만톤 LNG생산
쉘社프렐류드 FLNG, 건조 마치고 29일 거제조선소서 성공적 출항

- FLNG 기술, 원거리 군집형∙소형 가스전 개발에 용이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LNG 생산설비 건조에 성공하였음. 삼성중공업은 로열더치쉘(Royal Dutch Shell, 이하 쉘)社의세계 최대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설비인 프렐류드(Prelude) FLNG가 거제조선소에서의 건조를 모두 마치고 성공적으로 출항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테크닙(Technip)과 컨소시엄을 구성해2011년 6월 쉘社로부터프렐류드FLNG 를 수주했으며, 2012년 10월 강재 절단 이후 약 5년간 거제조선소에서건조 작업을 진행해 왔다.

건조를 마친 프렐류드 FLNG는 거제조선소를 떠나 예인선에 의해 한달 가량 이동해, 호주 북서부 브룸(Broom)에서 약 475km 떨어진 프렐류드 가스전(Prelude Gas Field) 인근 해상에 계류(mooring), 해저시스템과 연결된다.

이 곳에서 프렐류드FLNG는 향후 약 25년 동안 연간 LNG360만톤, 천연가스 콘덴세이트 130만톤 및 LPG 40만톤을 생산하게 된다.

프렐류드FLNG는 길이 488m, 폭 74m로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설비이다. 이는 축구 경기장 4개를 직렬 배열한 크기와 같고, 저장탱크 용량 45만5천㎥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175개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저장탱크에는 국내 3일치 소비량에 해당하는 LNG를 저장할 수 있다.

설비에 사용된 강재중량만 26만톤이며, 저장탱크를 모두 채울 경우 중량이 60만톤에 달한다. 이는 항공모함 6척에 해당하는 무게이다.

FLNG(Floating Liquefied Natural Gas)는 혁신적인 부유식 액화천연가스(LNG) 생산 기술로,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시추한 후 액화를 위해 육상으로 이동하지 않고 액화∙저장∙해상운송까지 할 수 있는 종합 설비임이다

가스 운송용 파이프라인을 추가 설치할 필요가 없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생산비용으로 제약이 따랐던 원거리의 군집형 가스전에서부터 대형 가스전까지 다양한 가스자원 개발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은 "프렐류드 FLNG의 성공적 출항은 한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사에 있어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LNG 수요 증가로 다양한 LNG 관련 선박과 해양설비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이 삼성중공업을 비롯한 한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이 재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