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재인 대통령, 대우조선 찾아 "조선업 저력 믿는다" 강조3일 올해 첫 현장 방문지로 고향 거제 찾아…쇄빙선 탑승 포효 '인상적'
문재인 대통령이 정성립 사장으로부터 쇄빙선 모형선을 선물받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첫 현장 방문지로 고향 거제를 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쇄빙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건조 현장을 방문해 “조선업과 우리 경제가 얼음을 깨고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우조선 방문에서 4일 시험 출항하는 ‘야말5호’에 탑승해 “오늘 세계 최초, 최고의 쇄빙 LNG운반선 위에 올라 자긍심을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영하 52도의 극한 환경에서 2m 두께의 얼음을 깨고 항해할 수 있는 이 쇄빙선 위에서 우리 조선산업의 미래를 다시 생각해 본다”며 “저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가진 우리 조선산업의 저력을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쇄빙선이 다닐 북극항로 개척 등을 포함한 신북방정책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 선박의 1호선은 지난해 8월 다른 쇄빙선의 호위 없이 자체 쇄빙 기능만으로 북극항로 운항에 세계에서 가장 먼저 성공했다”며 “기존 남방항로에 비해 운송 거리, 시간, 비용을 3분의 1이나 절감했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러시아 야말반도에서 생산되는 LNG를 운반하기 위한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2014년 15척의 선박을 수주한 뒤 자체 쇄빙 기능을 갖춘 LNG운반선을 건조 중이다.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지난 5월 대선직후 거제면 명진마을을 찾았지만, 대통령이 고향 거제를 방문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