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해군 선착장서 차량 물에빠져 1명 사망통영해경, 3일 0시15분께 사망자 발견 …사망원인 조사 중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이창주)는 2일(화) 오후 11시 19분경 경남 남해군 창선면 선착장에서 차량이 물에 빠져 운전자 50대 남성을 발견했으나 사망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사고는 2일(화) 오후 8시20분께 경남 진주에 거주하는 이모씨(54세)가 친형(63세)과 함께 남해군 창선면 가인선착장에 도착해 낚시를 하던 중 오후 11시10분께 이모씨가 탑승한 차량(SUV, 카이런)이 경사로(슬립웨이)에서 시동이 꺼진 상태로 해상으로 전진하며 바다로 빠졌다.

숨진 이모씨의 친형은 이를 발견하고 동생을 구조하려 바다에 뛰어들었으나, 구조에 실패해 119를 거쳐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현장에 즉시 구조대와 경비함정, 파출소 경찰관을 현장으로 급파했으며,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대는 즉시 수중 입수해 차량을 수색 발견했으나 사고 차량 운전석 문이 열린 상태였으며 운전자 이모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이후 통영해경은 5차 수중수색중 3일(수) 00시15분께 인근 해상에서 엎드린 채 떠 있는 이모씨를 발견 육상으로 인양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대기 중인 구급차량 이용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사망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오는 10월4일(목) 국과수 합동 부검예정이며, 사고 차량에 대해 감식 예정으로 주변 CCTV 및 사고차량 블랙박스, 목격자 상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