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우조선매각 우려된다"…경남도, 정부에 건의서"지역경제·고용 영향 고려를" 산업부·기재부장관 등에 전달

박성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26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고용불안 가중 우려 등 지역 목소리를 담은 대정부 건의서를 발송했다.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거제는 물론 창원·김해를 비롯한 도내 협력업체와 노동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물량이 현대중공업 방계 업체로 쏠리면서 일감 부족으로 도내 기존 협력업체들은 점점 줄어들고, 지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진단한다. 노동자들 또한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는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를 비롯해 경남 곳곳에서 대우조선 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26일 오후 대우조선해양 노동자 2000여 명이 동종업계(현대중공업) 매각반대를 주장하며 거제시 옥포1동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도는 이러한 도내 산업계와 노동계의 우려를 건의서에 담았다. 박 대행은 건의서에서 "조선산업은 기계산업과 더불어 경남을 지탱해 온 기간산업으로서 국가 효자산업 역할을 해왔다"며 "2015년 위기 이후 법정관리와 구조조정의 뼈아픈 고통을 감내하며 자력 생존을 위해 안간힘을 쏟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로 조선통합법인 전체 선박 수주물량이 현대중공업과 현대중공업 협력사에 우선적으로 배정되면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경남 업계 일감 확보가 더욱 어려워져 경영난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건의했다. 박 대행은 아울러 "양사의 업무기능 중복에 따른 구조조정으로 대우조선해양 근로자들의 고용불안도 가중될 것이라는 걱정도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인수는 장기적 관점에서 조선산업의 경쟁력 강화라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크다고 볼 것이지만, 지역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경영방식 변화로 말미암아 지역사회에 일어날 현실적인 문제도 결코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박 대행은 "이러한 우려가 현실화되지 않도록 이번 인수가 지역 경제와 고용에 미칠 영향을 먼저 고려해 달라"며 "정부와 산업은행, 경남도, 거제시,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관계기관이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했다. 박 대행은 또 "인수과정에서 이해 당사자들 간에 협의된 사항들이 이행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달라"고 덧붙였다.

경남도는 대정부 건의서를 이날(26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 기획재정부장관, 산업은행장, 금융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윤경아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