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삼성중공업, 파나마 원유운반선 2척 1467억에 수주11일 공시 … 15만톤급 수에즈막스 건조 2021년 3월 선주측에 인도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인도한 동급 원유운반선.

삼성중공업은 11일 파나마 지역 선사로부터 수에즈막스(S-Max)급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공시를 보면 계약 금액은 1467억 원이며, 해당 선박은 오는 2021년 3월 말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수에즈막스(Suez Canal Maximum)는 화물을 가득 실은 상태로 수에즈 운하를 지나갈 수 있는 최대 선형을 뜻한다. 선박 크기는 약 13만~15만t급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SCR)와 선박 평형수 처리 장치(BWTS) 등을 탑재할 예정이다. 또 선주사 운항 조건에 최적화된 선형과 추진기 등 연료 절감 기술을 대거 적용해 운항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이 선박에 국내 업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지능형 선박)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도 탑재한다. 이 시스템은 연료 소모량을 줄일 수 있는 최적 운항(항로) 계획 수립, 실시간 장비 상태 감시 및 고장 진단, 육상 원격 관제 기능 등을 제공해 경제적이고 안전한 선박 운항을 돕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들어 총 16척 33억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이는 올해 수주 목표(78억 달러)의 42%에 해당한다.

뉴스앤거제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