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해연 예비후보, 민주당 탈당 무소속 출마 선언민주당 중앙당 당원권 정지 결정에 반발해 …총선판도 큰 변화 올 듯

4·15 총선 거제시 선거구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해연(53) 전 경남도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떠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착잡하고 참담한 심정이다. 민주당을 탈당하고 거제시민에게 당당하게 선택받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전격적으로 탈당한 데는 민주당 중앙당의 총선 후보자 부적격 판단이 결정타가 된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민주당 당적으로는 출마할 길이 막힌 셈이다.

김 예비후보는 "후보자 적격 판정 결정을 뒤집고 부적격이라는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을 내렸다"며 "이의 신청을 했지만,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내려 이에 불복해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부적격 판단의 실마리가 된 것으로 보이는 과거 전력과 관련해서도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2013년 일어났던 불미스러운 일은 모두 무혐의로 밝혀졌다"며 "단지 억울하게 연루됐다는 이유로 평등한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2017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에 입당했다. 이번 총선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12월 17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출마 채비를 하면서 선거를 준비해왔다. 조만간 선거관리위원회에 탈당에 따른 예비후보자 당적 변경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내 유력 주자로 꼽힌 김 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거제 총선 구도 또한 적잖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일정 부분 지지 기반을 가진 김 전 의원 정치력을 고려해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진보 진영 표 갈림을 내다보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지역에서 (김 전 의원 탈당으로) 타격이 있을 거라는 시각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도당 차원에서 브리핑을 한다거나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별다른 반응 없이 상황을 지켜보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 고향이라는 정치적 상징성을 띤 선거구에서 진보 성향 예비후보의 무소속 출마가 어떤 작용을 할지 관심을 끈다.

한편, 거제시 선거구에는 김 전 의원을 포함해 민주당 문상모(전 거제지역위원장)·백순환(전 대우조선 노조위원장)·이기우(전 교육부 차관) 예비후보와 자유한국당 김범준(거제정책연구소장)·서일준(전 거제시부시장) 예비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김정수(당 중앙수석부위원장)·안상길(거제시위원장)·이민재(전 삼성조선소 사원)·옥윤덕(목공방 운영) 예비후보, 무소속 염용하(용하한의원 원장) 예비후보 등 11명이 등록했다.

다음은 김해연 예비후보가 14일 오전 민주당을 탈당하면서 낸 입장문 전문이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김해연입니다. 저는 오늘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위해 착찹하고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2017년 3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이후 오직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온 몸을 다 바쳤습니다.

하지만 지난 1월 6일 민주당 지도부는 4차례에 걸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열어서 결정한 공직선거후보자 적격판정의 결정을 뒤집고 부적격판정이라는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저는 민주당 공천관리 위원회에서 정한 예비후보 등록 관련 모든 서류를 제출하였고, 정당한 심사를 거쳐서 확정한 공직선거 적격후보자입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거제시민 여러분저는 경남 내 여러 기관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항상 1등을 하는 거제시의 가장 경쟁력 있는 민주당 후보입니다. 하지만 정치적 결정에 의해 후보자 자격이 적격에서 부적격으로 바뀌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 이라고 천명했습니다. 하지만 과연 작금의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평등하고, 공정하며, 정의롭습니까? 민심을 역행하는 정치는 없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공정하지 못한 박근혜 정권에 항거하며 촛불혁명으로 세운 국민의 정부입니다.

거듭 말씀드립니다. 2013년 일어났던 불미스러운 일은 모두 무혐의로 밝혀졌습니다. 단지 억울하게 연루됐다는 이유로 평등한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거제시민 여러분에게 당당하게 선택 받겠습니다. 당을 떠나 광야로 나서지만 오직 단 하나,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겠습니다.

오늘 저녁 6시 30분 거제실내체육관에서 저의 출판 기념회가 열립니다. 어려움은 있었지만 늘 여러분과 함께했던 진솔한 얘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아무쪼록 많이 찾아주시면 저에게 큰 힘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