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럽연합,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반대' 가닥유럽연합 반 독점당국, 현대의 대우인수 반대의사 표명

만 3년을 끌어오고 있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유럽연합(EU) 반(反) 독점 당국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 의사를 밝히고 나섰기 때문이다.

11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 간 결합을 심사하는 EU 집행위원회가 기업결합 거부 방침을 정했다. EU 집행위는 2019년 12월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개시했지만 심사를 세 번이나 유예했고 지난달 말 재개했다.

EU 집행위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액화천연가스(LNG)선 시장 독점을 우려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전 세계 LNG선 시장 점유율은 70%가량인 걸로 집계된다. EU 집행위는 크루즈선 시장 1위와 3위 조선사 간 합병도 불허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EU 집행위가 한국조선해양으로 독점 우려 완화를 위한 구제조치(remedies)를 내라고 요청해 왔다”면서 “한국조선해양이 건조 기술 이전 및 조선소 일부 매각 등 방안을 제시했지만, EU 집행위원회 등 반독점 당국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기업 간 결합은 심사국 전체의 승인을 얻어야만 가능하다. 조선 빅딜 심사 대상 국가 6개국(한국·EU·일본·카자흐스탄·싱가포르·중국) 중 승인을 해준 국가는 절반인 카자흐스탄(2019년10월), 싱가포르(2020년 8월), 중국(2020년 12월) 3개국에 그친 상황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유럽의 기업결합 심사 승인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지만 EU를 설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EU 집행위의 구제조치 제출 마감 기한이었던 지난 7일 세부 방안을 제시하지 않은것으로 알려졌다.

신기방 기자  nng@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