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공섬 여론조사 결과 "못 믿겠다. 새로 한번 해보자"김일환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김일환 국장
얼마 전 모 지역신문이 고현항 인공섬에 대한 시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내용이 인공섬 찬성 56%, 반대 28%란다. 난 이 여론조사 결과를 도무지 믿지 못하겠다.

물론 해당언론사가 전문기관에 의뢰해 거제시민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했다고 했으니, 전혀 근거없는 주장은 아닐 터이다. 하지만 내가 만난 사람들이 전하는 여론과 이 신문의 조사결과는, 단순히 다르다는 차원을 넘어 아예 찬반이 뒤바뀐 게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다.

왜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의구심이 드는지 구체적으로 한번 따져보자.

우선, 고현시내 주변 로드샵이나 일반 상가에서 장사를 하는 사람들 중 인공섬에 상업지가 조성되면 기존 상권이 전부 이곳으로 흡수될 것을 우려하는 사람들이 절대다수다. 차기시장 후보자가 인공섬 조성에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공약만 내걸더라도, 대 놓고 지지하겠다는 사람들이 수두룩하다.

고현항 주변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은 어떨까. 인공섬을 통해 이곳에 대형아파트단지가 들어서고, 오피스텔이나 휘트니센터, 백화점 등이 들어서면 당연히 주변 아파트 집값은 떨어질 것이라고 걱정하는 분위기다. 지금도 집을 내 놓으면 쉽게 임자가 나타나지 않는데, 하물며 인공섬에 각종 편의시설이 집중된 대단위주택단지가 생긴다면, 누가 10년이 넘은 낡은 아파트를 선호하겠는가. 더군다나 조선경기까지 불투명해지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말이다.

직장 등 생활반경이 고현 도심지에 있는 일반인들도 멀쩡한 바다를 메워 특혜성 짙은 인공섬을 만드는데 박수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모르긴 해도 많은 사람들은 고현항을 굳이 매립해 시가지로 만들기보다 쾌적한 바다를 낀 연안정취가 살아 있는 항구도시로 남아있기를 원할 것이다.

구 신현읍이 아닌 타 면·동에 사는 시민들의 반응은 더 부정적이다. 그렇잖아도 일극 집중 현상을 보이는 이곳에 또 다른 인공섬까지 만들어 상업지에다 첨단시설까지 유치한다는데, 지역간 개발불균형 해소는커녕 되레 더 악화시키는 이 복안에 누가 찬성하겠는가.

그런데도 여론조사 결과 인공섬 찬성이 반대를 두배 이상 앞섰다고 하니 참으로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이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고 있는데, 도데체 누가 어떻게 찬성하고 있다는 말인가.

인공섬 개발에 적극 찬성하는 사람은 아마도 사업의 핵심주체인 삼성의 기업임원과 부동산투기에 관심이 많은 돈 많은 사람들일 터다. 나머지 일부 찬성론자도 원론에는 비교적 동감하지만 각론에서는 다양한 반대의견이 있었을 것이다. 이들의 의견이 제대로 담아냈는지도 의문이다.

원래 여론조사 답변은 질문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도 확연히 틀리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결론은 인공섬 여론조사 도저히 믿지 못하겠다. 새로 한번 해 보자.

   
▲ 지난 9월 거제시에서 열린 거제시시민단체연대 명의의 고현항 매립사업 반대 기자회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김일환 국장)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나둬라 2009-11-30 18:20:19

    이 나라는 뭔가하려면 꼭 벽을 만드는 못된 행위를 하는 무리가 있다.
    통합은 없고 항상 자기가 속한 무리의 이익등에만 몰두하는 아집으로 똘똘 뭉친 이시대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가 개발이라는 것 자체가 환경과 밀접한데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볏짚 짓고 살아야 되는가? 움막짓고 살아야하는가? 통영의 케이블카도 그렇게 반대만 하더니 .. 좋기만 좋더라(주차장이나 넓게 만들도록 코치나 좀 하지..)   삭제

    • 캡틴 2009-11-22 15:24:55

      그동안 인공섬 추진에 대하여 가장 잘못된 것은 특정기업과 시행정의 일부 라인에서 추진 하면서 거제시민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과정이 거의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인공섬을 만들어야 고현의 도로막힘을 해소할 수 있다는 논리, 거가대교가 내년으로 다가오는 동안에 거제시는 무엇을 하였단 말입니까? 기업에서 인공섬 이야기가 안나왔다면 전혀 아무런 대안도 없었단 말입니까! 무능함이란 쯧쯧!   삭제

      • 신거제 2009-11-19 10:46:37

        여론조사를 어떻게 실시했는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믿지 못한다는 의식자체가 문제인거 같네요. 환경단체나 반대하시는 분들이 직접 나서서 여론 조사를 다시 한번 해 보시는건 어떤지요? 결과가 참 궁금합니다.   삭제

        • 나는 2009-11-17 13:19:36

          그리고.. 거지시장도.. 좀 제대로 하는 거 없이 흐지부지하니깐.. 사람들도 믿음을 못 같는 거일테고... 대안도 없이 반대를 위한 무조건의 반대는 좀 하지마쇼..!!! 반대단체.. 삼성에 악감정이 제법 많은 거 같은데.. 그런 환경단체는 거제시 발전을 위해 뭘 얼마나했고 뭘 하고 있는데요..!! 맨날 보아오지만 반대를위한 반대만 하는 단체같습니다.   삭제

          • 칼바람 2009-11-17 10:17:21

            저도 얼마전 모 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보고 기함을 했습니다. 조사한 집단 모두 다 신뢰할 수 없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 모여 여론조사 다시 한번 해보죠!!   삭제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