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연재 고영화의 거제산책
고현성(古縣城) 축성(築城)[연재]고영화의 거제산책

現 거제시 중심지인 고현동은 1432년부터 1664년까지 거제현의 읍치였다.

고현동에 있는 고현성(古縣城) 일대는 신라시대부터 ‘고정부곡’으로 불리다가 부곡이 폐지된 후에는 ‘고정리(古丁里)’로 명칭이 바뀌었다. 그리고 1432년 거제현의 치소가 옮겨오고 본격적인 고현성 축조가 끝난 후부터 ‘고현(古縣)’이라는 현재 명칭을 사용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관찰사 하연(河演, 1376~1453년)의 글에 의하면, 대마도 정벌이 끝난 다음, 1419년(세종1년) 세종과 태종 두 임금께서 거창군에 있던 거제현을 거제도로 옮기기로 결정하고, 거창 진주에 있는 거제현민을 8차례에 걸쳐 단계적으로 이주 시켰다.

사등성에서 임자년 1432년(세종 14)에 고현으로 치소를 옮겼고(거제부읍지 1759년, 신증동국여지승람), 1449년 현령 이호성이 부임하여 1451년 가을부터 1453년까지 고현성을 건설했다(조선왕조실록).

또한 이보흠(李甫欽)의 축성기에는 우찬성 진양 좌상 정분(鄭苯)공에게 음양을 살피고 샘물을 찾아보아 치소를 옛 관아 남쪽 10리쯤에 옮기도록 허락했다.

하도민 2만여 장정들로 하여금, 영천 군사 정차공, 진양 판관 양연, 곤양 군사 최성로, 청도 군사 이의, 사천 현감 장우, 진해 현감 김한진, 등이 그 역을 위해 분감을 관리했다.

또한 거제현령 이호성(李好誠)이 관사와 창고 곳간을 세웠고 여기에 멀고 가까운 곳에서 모두 모여 성을 쌓는 일에 마음을 다하며, 각기 맡은 바를 다하였다.

조선초기 모든 읍성(縣, 府,)에는 반드시 갖추어야 할 건물이 있었다. 관청 객관 동헌 향교 등이다. 1453년에 끝난 고현성 축조에 ‘황취루(黃翠樓)’ 누각이 객관과 마주하며 북쪽에 위치했고, 고현성 서문 북쪽 편에 ‘거제향교’가 있었다.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