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올해의 독립영화 ‘종로의 기적’ 거제 상영거제아트시네마서 절찬 상영중

   
부산국제영화제 메세나상을 받은데 이어 한국독립영화협회가 선정한 ‘2011 올해의 독립영화’로 주목받은 ‘종로의 기적’이 거제아트시네마에서 상영중이다.

2011년 상반기는 그 어느 때보다 독립영화의 활약이 두드러진 때였다. 적극적인 관객과의 소통으로 화제가 되었던 ‘혜화,동’을 시작으로 천재 신인감독의 등장이라는 찬사를 받은 ‘파수꾼’, 세계에서 주목한 ‘무산일기’, 선 굵은 독립다큐멘터리의 힘을 보여준 ‘오월愛’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작품들이 저마다의 매력으로 관객들과 만나왔던 것.

여름이 찾아오는 문턱의 6월, 그 후끈한 열기를 ‘종로의 기적’이 이어 받는다.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부문 대상에 해당하는 ‘PIFF 메세나상’을 수상한 데에 이어 한국독립영화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독립영화’로 꼽히는 등 관객과 평단의 주목을 동시에 받았던 작품.

뿐만 아니라 제15회 서울인권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열악한 성소수자 인권운동에 관심을 촉진시키는 중요한 작품으로서의 가치 또한 인정 받은 기대작이다.

국내 최초 게이 커밍아웃 다큐멘터리라는 다소 도발적 타이틀을 내건 ‘종로의 기적’은 말 그대로 ‘게이의, 게이에 대한, 게이에 의한’ 다큐멘터리. 그동안 TV 드라마나 여타 극영화들을 통해 성소수자, 게이 캐릭터가 선보였던 적은 많았으나, 실제 동시대를 살아가는 게이들의 커밍아웃 스토리가 다큐멘터리로 제작되어 극장에서 개봉까지 한 것은 처음이다.

네명의 주인공들은 물론 크고 작게 등장하는 많은 게이들이 <종로의 기적>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커밍아웃을 하고 있다는 점, 나아가 이 영화를 만든 이혁상 감독 역시 영화를 통해 공식적으로 자신의 성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는 점 또한 중요한 관람 포인트.

이혁상 감독은 많은 촬영 경험을 통해 탄탄한 기본기를 다졌음은 물론, 그 특유의 예민한 감각으로 독립 다큐멘터리스트 진영의 ‘스타일리스트’로 급부상 하고 있기도 하다. 실제 영화 속 대사에도 등장하듯 예술적 감각이 특별히 뛰어나다고 여겨지는 ‘게이들’의 그 섬세한 ‘간지’를 기대해도 좋을 듯 하다.

한편, ‘거제아트시네마(대표 정상길)’는 폐업중이던 ‘거제시네마’극장을 새단장해 지난 4월말 ‘예술전용 영화관’으로 운영중이다. 독립영화 등 예술영화와 수준 높은 애니메이션 등을 상영하고 있어 영화 마니아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문의: 거제아트시네마(636-5441), 네이버 카페 ‘거제아트시네마’

뉴스앤거제  nng@newsngeoje.com

<저작권자 © 뉴스앤거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거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